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T, 물류센터에 5G 자율주행 카트 상용화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4 10:5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물류센터 작업자 이동거리 47% 줄어

KT 서부물류센터에 적용된 5G 자율주행 운반 카트가 관제실과 작업자의 요청에 따라 스마트폰 등 단말기를 지정된 화물 보관 위치로 자동 운반 하고 있다./사진제공=KT
KT 서부물류센터에 적용된 5G 자율주행 운반 카트가 관제실과 작업자의 요청에 따라 스마트폰 등 단말기를 지정된 화물 보관 위치로 자동 운반 하고 있다./사진제공=KT
KT (25,300원 상승50 0.2%)가 통신업계 최초로 자사 물류센터에 5G(5세대 이동통신) 자율주행 운반 카트를 적용했다고 24일 밝혔다. 자율주행 카트 적용으로 작업자 이동거리는 47% 줄어들었다.

KT는 서부물류센터의 단말 입출고 작업에 5G 자율주행 운반 카트를 활용해 업무효율성 향상과 작업자간 접촉 최소화 등을 시험했다. 이를 통해 작업자의 이동 거리가 47% 감소했고 작업환경이 개선되는 효과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KT가 서부물류센터에 적용한 5G 자율주행 운반 카트는 '나르고'와 '따르고'로 KT와 트위니가 공동으로 개발했다. 나르고는 자율주행으로 이동하는 선행 카트와 이와 함께 주행하는 후행 카트로 구성돼 있다. 한 번에 많은 양의 화물을 운반해야 하는 경우 높은 효율성을 자랑한다. 따르고는 사람을 따라 자동으로 움직이는 카트다. 넓은 범위에서 다양한 화물을 이동해 분류하는 데 적합하다.

KT는 나르고와 따르고에 자율주행이동체(AIV) 서비스를 더해 작업자의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 AIV 서비스는 미리 구축된 산업현장의 실내 지도와 자율주행 운반 카트의 실시간 정보를 바탕으로 개별 이동과 호출 명령, 긴급상황 대응 등을 통합 관제하는 서비스다. 운용 데이터 수집과 분석, 통계도 지연시간 없이 산출된다.

자율주행 운반카트와 AIV 서비스는 KT의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 '5G 모빌리티 메이커스'를 기반으로 한다. 5G 모빌리티 메이커스 플랫폼은 연결된 다양한 차량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자율주행 관제 기능을 제공한다. 이를 활용하면 다양한 협력사에서 개발한 클라우드 형태의 관제센터나 각 산업 현장에서 원격으로 실시간 제어가 가능하다.

KT는 서부물류센터 적용을 시작으로 물류 산업에서 언택트 기술 발전을 주도하기 위한 기술 개발을 지속한다. 병원, 도서관 등 다양한 산업현장의 소형 물류 운반영역에 5G 자율주행 운반 카트와 관제 시스템 등을 공급할 예정이다.

최강림 KT 커넥티드카 비즈센터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사람 간 접촉을 최소화 하는 언택트 기술 도입을 검토하는 산업 현장이 증가하고 있다"며 "KT의 통신망과 모빌리티 메이커스를 바탕으로 AIV의 적용 범위를 다양한 산업 현장으로 넓히고 기술 발전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