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고진영 2400만원 챙기자 박성현 2600만원 퍼트 성공…용호상박 슈퍼매치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4 20:3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 고진영이 24일 인천 스카이72골프앤리조트에서 열린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 경기 1번홀에서 티샷을 치고 있다.   현대카드가 마련한 이벤트에서 맞붙게 된 두 선수는 총 상금 1억원을 걸고 열전을 벌인다. (현대카드 제공) 2020.5.24/뉴스1
(서울=뉴스1) = 고진영이 24일 인천 스카이72골프앤리조트에서 열린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 경기 1번홀에서 티샷을 치고 있다. 현대카드가 마련한 이벤트에서 맞붙게 된 두 선수는 총 상금 1억원을 걸고 열전을 벌인다. (현대카드 제공) 2020.5.24/뉴스1
(서울=뉴스1) = 박성현이 24일 인천 스카이72골프앤리조트에서 열린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 경기 1번홀에서 티샷을 치고 있다.   현대카드가 마련한 이벤트에서 맞붙게 된 두 선수는 총 상금 1억원을 걸고 열전을 벌인다. (현대카드 제공) 2020.5.24/뉴스1
(서울=뉴스1) = 박성현이 24일 인천 스카이72골프앤리조트에서 열린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 경기 1번홀에서 티샷을 치고 있다. 현대카드가 마련한 이벤트에서 맞붙게 된 두 선수는 총 상금 1억원을 걸고 열전을 벌인다. (현대카드 제공) 2020.5.24/뉴스1


세계랭킹 1, 3위의 맞대별은 팽팽한 접전 끝에 무승부를 기록했다.

24일 인천 스카이71골프앤리조트에서 열린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vs박성현'에서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솔레어)과 3위 박성현(27·솔레어)은 총상금 1억원을 사이좋게 절반씩 나눠가졌다.

슈퍼매치는 각 홀당 타수가 낮은 선수사 해당 홀의 상금을 가져가는 '스킨스' 방식으로 진행됐다. 1~6번 홀은 200만원, 7~12번 홀은 400만원, 13~15번 홀은 600만원, 16~17번 홀은 800만원, 18번 홀은 1000만원을 내걸었다. 각 홀에서 승부가 가려지지 않으면 상금은 다음홀로 이월됐다. 여기에 선수가 지정한 2개 홀(플레이어 챌린지 홀)에서 승리할 경우 추가상금 1000만원을 획득하는 찬스 이벤트도 마련됐다.

1번 홀에서 버디를 기록한 박성현이 기세 좋게 출발했지만 3번 홀에서 파를 기록, 이월 상금까지
가져간 고진영은 5번홀까지 연속해 상금을 쓸어담았다. 이에 박성현이 6~7번 홀에서 승리하면서 두 선수의 상금은 800만원으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후 두 선수는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며 역전을 반복했다. 8번 홀에서 박성현이 이기자 고진영은 9번 홀 이월 상금까지 합쳐진 10번 홀에서 버디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두번의 이월과 박성현의 찬스 홀이 걸린 13번 홀에서도 승리해 한 번에 2400만원을 챙겼다.

하지만 박성현의 저력은 대단했다. 14~15번 홀을 모두 승리했고 16번 홀 상금이 이월된 17번 홀에서도 승리해 승부를 뒤집었다. 17번홀 상금은 2600만원이었다.

1000만원이 걸린 마지막 18번 홀에서 뒤지고 있던 고진영은 승부사적 기질을 발휘했다. 앞선 퍼트에서 고전했던 고진영은 이 홀에서 마지막 5m 버디퍼팅을 성공하며 남은 상금을 챙겼다.

최종 상금은 각각 5000만원. 경기 전 두 선수의 희망대로 상금은 똑같이 나눠졌다. 사전에 신청한 기부처에 따라 고진영의 상금은 밀알복지재단에, 박성현의 상금은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 후원회에 기부금으로 쓰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