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진중권 "시민단체 어용질 장난 아냐…'효자손 트로피' 수상하자"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5 07: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 논란 등에 대해 시민사회단체의 여권 편들기가 노골적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요즘 어용단체, 어용매체들이 극성을 부린다"며 "과거에도 어느 정도 편파성은 있었지만 요즘은 단체든, 매체든 무슨 충성경쟁 하듯 아주 노골적으로 당파적"이라고 썼다.

이어 "언론비평 시민단체가 제일 먼저 어용됐다"며 "공중파 방송의 이른바 미디어비평 프로그램은 덜 여문 애들 데려다가 설익은 소리나 늘어놓는 개그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참여연대도 요즘 어용질이 장난 아니더라"며 "특히 사법감시 어쩌구 하면서 같잖은 논리로 조국수호나 하고 권력의 노골적 수사방해에 대해선 한 마디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성단체도 (윤 당선자의 정의기억연대 회계부실 의혹 등) 문제가 터지면 외려 할머니 편에 서서 정의연을 향해 모은 것을 투명하게 해명할 것을 촉구하는 게 맞지 않냐"며 "그런데 34개 여성단체에서 진상도 파악하기 전에 집권여당 당선자를 옹호한다"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이들의 수고를 기리기 위해 '민주어용상'을 제정하는 게 어떻겠냐"며 "연말에 아카데미상 시상하듯 후보를 추천받고 투표에 의해 수상자를 결정하고 효자손 모양 트로피도 만들자"고 비꼬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