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증시 판도 뒤집은 '언택트'…전통 제조·소재 업체가 사라졌다

머니투데이
  • 강민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496
  • 2020.05.25 17:0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내일의 전략]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25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24.47포인트(1.24%) 오른 1,994.60, 원/달러 환율은 7.20원 오른 1244.20원을 나타내고 있다. 2020.5.25/뉴스1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25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24.47포인트(1.24%) 오른 1,994.60, 원/달러 환율은 7.20원 오른 1244.20원을 나타내고 있다. 2020.5.25/뉴스1
코로나19(COVID-19)로 부상한 언택트(비대면) 관련주가 국내 증시의 판도를 뒤집고 있다. 소프트웨어 업종의 선전으로 코스피 시가총액 10위권 내 전통적인 제조업 및 소재 업체를 찾기가 힘들어졌다. 소프트웨어, 바이오, 2차전지 업종의 선전으로 코스피는 1990선까지 회복했다.

25일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24.47포인트(1.24%) 상승한 1994.60에 마감했다. 상승 출발한 지수는 장중 1970선까지 내려앉았으나, 개인 매수세에 힘입어 1990선까지 회복했다.

이날 코스피시장에서 개인과 기관은 각각 958억원, 352억원을 사들였고, 기관은 1406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다만 외국인은 주식선물을 239억원 순매수했다.

업종은 철강·금속(-0.20%)과 보험(-0.29%)을 제외한 대부분이 빨간 불을 켠 가운데 서비스업이 3% 넘게 올라 가장 상승 폭이 높았고, 증권, 운송장비, 통신업 등도 1% 강세였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주는 약보합세였던 셀트리온을 빼고 모두 올랐다. 특히 카카오 (353,000원 상승11000 -3.0%)(8.50%), NAVER (314,000원 상승8000 -2.5%)(4.56%), 엔씨소프트 (865,000원 상승11000 1.3%)(2.78%) 등이 언택트 수혜주가 증시 상승을 주도했다. LG화학 (746,000원 상승66000 9.7%), 삼성SDI (488,000원 상승18500 3.9%) 등 2차전지주도 3% 넘게 올랐고, SK (242,500원 상승6000 2.5%) 또한 자회사 SK바이오팜 상장을 앞두고 8% 가까이 올랐다.

코스닥 지수는 전일 대비 11.31포인트(1.60%) 오른 719.89로 거래를 마쳤다. 710선에서 출발한 지수는 외인 매수세에 꾸준히 올라 720선에 근접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과 기관은 866억원, 65억원을 순매도했고, 외국인은 999억원을 사들였다.

코스닥에서도 정보기기(-0.15%)와 기타제조(-3.60%), 운송(-0.43%)를 제외한 대부분 업종이 오른 가운데 소프트웨어, 인터넷, 일반전기전자 등이 4~5%가량 상승했다. 비금속, 금융 등도 2% 강세였다.

코스닥 시총 가운데는 케이엠더블유 (75,700원 상승3500 4.8%)(-0.51%)를 뺀 대부분이 올랐다. 특히 씨젠 (312,200원 상승1600 0.5%), 알테오젠 (200,000원 상승5200 2.7%), 에이치엘비 (83,300원 상승1500 -1.8%) 등 제약·바이오주가 2% 넘게 올랐고, 2차전지 소재업체인 에코프로비엠 (161,800원 상승9000 5.9%)은 무려 13.5% 올랐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7.2원 오른 1244.2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 3월 24일(1265.0원) 이후 두 달여 만에 종가 기준 최고점을 기록한 것이다.

(성남=뉴스1) 조태형 기자 =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정상 출근을 계획했던 카카오와 네이버가 순환근무제 연장을 결정했다.  1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카카오 판교오피스의 모습. 2020.5.11/뉴스1
(성남=뉴스1) 조태형 기자 =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정상 출근을 계획했던 카카오와 네이버가 순환근무제 연장을 결정했다. 1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카카오 판교오피스의 모습. 2020.5.11/뉴스1

이날 증시는 코로나19 사태가 국내 증시 지형도에 미친 영향을 여실히 드러냈다. 삼성전자 (57,500원 상승500 -0.9%), SK하이닉스 (80,600원 상승500 -0.6%) 등 기존 주도주인 반도체주는 보합권에서 등락을 반복했으나, 코스피는 1% 넘게 반등했다. 이날 소프트웨어, 2차전지, 제약·바이오 업종이 증시 상승을 견인한 덕분이다.

실제로 이날 언택트(비대면) 수혜주로 꼽히는 카카오 (353,000원 상승11000 -3.0%), NAVER (314,000원 상승8000 -2.5%), 엔씨소프트 (865,000원 상승11000 1.3%) 등은 나란히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삼성SDI (488,000원 상승18500 3.9%), LG화학 (746,000원 상승66000 9.7%) 등 2차전지주와 삼성바이오로직스 (768,000원 상승10000 -1.3%) 등도 2~3% 올랐다.

이날 급등세에 카카오는 현대차 (147,000원 상승2500 1.7%)에 이어 LG생활건강 (1,432,000원 상승47000 3.4%)까지 제치고 코스피 시총 8위에 올랐다. 지난 13일 사상 처음으로 시총 10위권에 진입한 지 12일 만이다.

25일 기준 코스피 시총 상위주를 살펴보면 삼성전자 (57,500원 상승500 -0.9%)(1위), SK하이닉스 (80,600원 상승500 -0.6%)(2위) 등 반도체, 삼성바이오로직스 (768,000원 상승10000 -1.3%)(3위), 셀트리온 (314,500원 상승3500 1.1%)(5위) 등 제약·바이오주, LG화학 (746,000원 상승66000 9.7%)(6위), 삼성SDI (488,000원 상승18500 3.9%)(7위) 등 전기차 배터리, NAVER (314,000원 상승8000 -2.5%)(4위), 카카오 (353,000원 상승11000 -3.0%)(8위) 등 인터넷 업종이 자리하게 됐다. 시총 1~8위 종목 가운데 과거 전통 제조업, 소재·산업재 업체가 사라진 것이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로 인해 4차산업 성장속도가 빨라지는 데다, 사회적 변화에 순응하기 위해 정보통신기술(ICT) 투자가 필수적인 상황에서 해외 주요국들은 5G·서버·데이터센터 투자에 정책을 집중하고 있다"며 "4차산업혁명이라는 글로벌 트렌드가 한국 증시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오히려 가치주는 손을 못 쓰고 있다. 삼성증권 리서치센터는 "주식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는 국면에서 가치 투자가 적합하다는 투자 상식이 통하지 않는 상황"이라며 "코로나 사태가 의외로 길게 가면서 언택트 관련 새로운 성장동력들이 지속적으로 출현하게 됐다"고 진단했다.

IT 업종이 주도하는 상승장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경민 연구원은 "앞으로도 정보기술(IT)가 글로벌 증시 분위기 반전과 추세 반전을 주도할 가능성이 높다"며 "IT 중심으로 펀더멘털(기초체력) 동력을 확보한 한국 증시의 매력은 더 부각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