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긴급사태 해제' 아베 "코로나 거의 종식, 일본 모델의 힘"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5 20:5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AFP=뉴스1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AFP=뉴스1
일본 정부가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선포했던 긴급 사태 선언을 발령 48일만에 전부 해제키로 했다.

일본 정부가 25일 밤 정부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대책 특별조치법에 근거한 비상사태 선언을 전국에서 해제하기로 정식 결정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대책본부 회의 전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완전히 해제한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아베 총리는 "세계적으로 봐도 매우 엄격한 수준으로 정한 해제 기준이 전국적으로 충족했다고 판단했다"면서 "강제적인 외출 규제 등을 실시하지 않았음에도 불과 1개월 반만에 이번 코로나 바이러스 유행을 거의 종식시키면서 '일본 모델'의 힘을 보여줬다"고 자평했다.

이어 단계적으로 사회경제적 활동을 재개하겠다고 했다. 아베 총리는 "새로운 일상을 만들어 내는 것이 목표"라며 "사회경제 활동을 엄격히 제한하는 방식으론 생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감염 위험을 통제하면서도 어떻게 생활할 수 있는지를 고민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약 3주 간격으로 감염 상황을 평가하고 외출 자제와 행사 제한 등의 조치를 단계적으로 완화할 예정이다.

바이러스를 통제했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과 달리 이번 긴급해제 결정이 섣부르다는 우려도 나온다. 전세계 보건 전문가들은 "일본의 코로나19 진단검사(PCR검사) 건수가 여타 주요국들에 비해 현저히 적다"고 지적해왔다.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와 사망자 수가 실제보다 적게 집계됐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일본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24일 0시 기준 일본에서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27만1201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같은 시간 기준 한국의 PCR 검사자수는 82만289명으로 일본의 3배가 넘는다.

그러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일본이 1만7323명 한국이 1만1206명으로 일본이 더 많다. 사망자는 한국 267명, 일본 852명으로 세 배 차이가 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