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주가 바닥, 사업비 증가"…보험사 순익 5000억 '감소'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6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생보사 1Q 순익 전년比 38.4%↓…금감원 "코로나 여파, 개선 불투명"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주가 하락으로 보험사가 가입자에게 일정 수준 보험금을 보장하기 위해 적립하는 '보증준비금' 부담이 커지면서 생명보험사의 1분기 순익이 지난해보다 38.4% 감소했다. 손해보험사 역시 대형 화재사고 등 영향으로 순이익이 작년보다 4.3% 줄었다.

금융감독원은 1분기 보험사 당기순이익이 1조4662억원으로 작년 1분기(1조 9827억원)에 비해 26.1%(5165억원) 줄었다고 26일 밝혔다.

업권별로 살펴보면 생보사 순이익은 7782억원으로 1년 전보다 4856억원(38.4%) 감소했다. 투자영업이익은 1년 새 1조5775억원(25.2%) 늘어난 반면 같은 기간 보험영업손실은 2조1183억원 급증했다.

보험영업손실 주가 하락에 따른 보증준비금 전입액이 전년대비 1조9735억원 늘어난 영향이 컸다. 보험사는 가입자에게 일정 수준 이상 보험금을 보증하기 위해 장래 예상되는 손실액 등을 고려해 보증준비금을 적립해야 한다.

1분기 손보사 순이익은 688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3%(309억원) 감소했다. 투자영업이익은 1년 전보다 2498억원(12.1%) 증가했지만, 올 3월 롯데케미칼 대산공장 폭발·화재사고 등 고액사고가 증가한 데다 장기보험 판매 경쟁으로 사업비가 늘면서 보험영업손실은 1년새 2775억원 확대됐다.

보험사의 총 수입보험료는 50조3718억원으로 1년 새 6.3%(2조9953억원) 늘었다. 생보사는 26조4456억원으로 3.9%(9909억원) 줄었다. 저축성·보장성·퇴직연금 모두 증가한 반면 해약·미납 증가로 변액보험은 줄었다. 손보사는 23조9262억원으로 4.1%(2조44억원) 증가했다. 장기·자동차·일반·퇴직연금 등 모든 종목이 고루 늘었다.

총자산이익률(ROA)과 자기자본이익률(ROE)은 0.47%와 4.57%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0.21%포인트(p)와 2.31%p 하락했다.

3월말 현재 총자산은 1241조 8249억원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61조4156억원(5.2%) 증가했다. 자기자본은 126조5010억원으로 금리 하락에 따른 매도가능증권 평가이익 증가, 이익잉여금 증가로 1년새 6.9%(8조2115억원) 늘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영업손실은 코로나19 영향이 가시화되며 2분기 이후로도 손익 개선 여부가 불투명하고, 투자영업이익 역시 주로 고금리 우량채권 등의 매각을 통한 이익을 조기 실현한 것이어서 장기 수익성 측면에선 부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보험회사 건전성 악화를 초래하는 무분별한 상품개발, 변칙적 영업경쟁, 부실한 자산운용 등에 대한 상시감시를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