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강서 일부 유치원·초교 '등교 연기', 중학생 1학기 중간고사 없다

머니투데이
  • 신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6 12: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종합)중고생 1학기 수행평가는 학교 자율에 맡겨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유치원생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강서구 일대 일부 유치원과 초등학교가 27일 등교수업을 다음주로 연기한다. 서울 시내 중학생들은 1학기 중간고사를 치르지 않는다. 중·고등학생 수행평가도 영역과 비율, 방법을 학교가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했다.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은 26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등교수업 운영방안 후속대책'을 발표했다.

조 교육감은 "(등교수업에 대한) 불안과 우려가 공존하지만 학교 집단 발병 우려가 크지 않고 생활 속 방역을 지킨다면 등교수업은 가능하다"며 "관리를 철저히 한 덕분에 지난 1주일 서울에선 등교로 인한 확진자는 단 한명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만 "내일로 다가온 유치원과 초등학교의 등교 개학을 앞두고 강서지역 학원발 감염 사태가 발생해 일부 유치원과 초등학교가 등교를 연기했다"며 "크고 작은 지역감염과 학내 감염 발생에 대비해 학생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선제적이고 신속한 의사결정 구조를 만드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교육청은 우선 강서구 유치원생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지역 내 일부 유치원과 초등학교의 27일 등교수업을 연기,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초등학교의 경우 13곳이 6월1일 등교를 결정했고 학사일정상 28일 등교하는 68곳을 제외한 대부분 학교가 27일 정상 등교한다.

등교수업 이후 학내에 확진자가 발생하면 접촉자 전원에 대해 격리와 검진을 실시할 예정이다. 확진자가 재학 중인 유치원이나 학교는 48시간 동안 시설 폐쇄 후 소독을 실시한다. 이후 검진 결과에 따라 원격수업 전환 기간을 결정하게 된다.

교육청은 또 학생들의 평가 부담을 덜기 위해 서울 시내 모든 중학교가 1학기 중간고사를 실시하지 않도록 권고했다. 아울러 중·고등학교가 1학기 수행평가를 영역, 비율, 방법을 학교 자율적으로 결정해 시행할 수 있도록 했다. 고교생의 경우 대입 관련 등 공정한 평가를 위해 중간고사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학부모 지원을 위해 예산 452억원을 배정해 고1 무상교육도 올 2학기부터 조기 시행한다. 예산은 전액 교육청 자체 부담이다. 교육청은 각 가정의 가처분 소득 증가로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학교 방역 강화를 위해 입소 인원이 6000여명에 육박하는 기숙사 방역 대책도 보강했다. 기숙사 입소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학생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 검사가 시행된다. 입소 인원 100명 초과 학교는 학교 방문 검사를 진행하고 이외 학생들은 서울시내 7개 시립병원에서 검사를 받게 된다. 서울시내 기숙사 운영학교는 중학교 4곳, 고등학교 56곳 등 총 62개교다.

교육청은 또 등교수업 이후에도 맞벌이, 한부모, 저소득 가정이 자녀 돌봄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종전과 같은 긴급돌봄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키로 했다.

조 교육감은 "등교수업을 앞두고 학습과 방역이 최대한 안정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난 25~26일 전체 초중고를 대상으로 담당 장학사가 방역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며 "모두가 함께 생활수칙 준수를 통한 지역사회 감염 억제 노력으로 위기를 이겨내자"고 당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