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상임위, 여야 각각 11개, 7개씩…법사위, 예결위 협상은 난항 예상

머니투데이
  • 김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6 18:3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사진=뉴스1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사진=뉴스1
여야가 21대 국회 상임위원회 위원장 자리를 각각 11개, 7개씩 가져가기로 했다. 다만 법제사법위원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등 핵심 상임위를 두고 이견을 좁히지는 못해 난항이 예상된다.

김성원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는 26일 오후 통합당 3선 이상 중진의원 모임 직후 기자들과 만나 "상임위 위원장 정수는 (여야 각각) 11대7로 정해졌다"고 밝혔다.

이날 여야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만나 본격 원 구성 협상에 돌입했다. 이 자리에서 상임위 정수를 정한 것으로 보인다. 상임위원장 자리는 의석수 비율에 따라 교섭단체끼리 나눠 갖는 것이 국회 관행이다.
정수만 정했을 뿐 각각 어떤 상임위를 가져갈지는 정하지 않았다. 협상 첫날부터 법사위, 예결위를 두고 신경전이 펼쳐졌다.

김 수석은 "한쪽에서 국회의장을 가져가면 다른쪽이 법사위원장을 가져가면서 국회 내 견제와 균형을 맞추는 게 필요하다"며 "법사위원장은 통합당에 내주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21대 국회의 민의는 일 좀 하라는 것이다. 국회의 가장 큰 역할은 입법권과 정부가 편성한 예산에 대한 심의권을 잘 활용하는 것"이라며 "법사위원장 뿐만 아니라 예결위원장도 더불어민주당에서 통 크게 양보하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3선 이상 중진의원 모임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법사위와 예결위를 둘 다 가져가겠다는 방침에 변화가 없느냐'는 물음에 "우리도 2개(법사위, 예결위) 다 가져와야 하고 민주당도 2개 다 가져가야 한다고 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3선 이상 중진의원들이) 치열하게 협상해야 한다는 주문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