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GU+·SKT·KT, 5G 속도 세계 2~4위…1위는?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6 19: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미국 버라이즌 506.1Mbps 1위…국내 통신사 "효율은 국내 이통사가 더 높아"

/사진제공=오픈시그널 홈페이지 캡처
/사진제공=오픈시그널 홈페이지 캡처
미국 통신사 버라이즌이 5G(5세대 이동통신) 평균 속도 측정에서 글로벌 1위를 차지했다.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성공한 국내 이통3사는 나란히 2~4위를 차지했다.

26일 영국 시장조사업체 오픈시그널이 한국과 미국, 영국, 호주 등 5G 상용화 통신사를 대상으로 5G 평균 속도를 측정한 결과 미국 버라이즌이 506.1Mbps(메가비피에스)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LG유플러스 238.7Mbps △SK텔레콤 220.6Mbps △KT 215.0Mbps 순으로 국내 이통3사가 2~4위에 올랐다. 지난해 4월 한국이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에 성공했지만 속도는 버라이즌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버라이즌과 국내 이통3사 속도 차이가 두 배 이상 나는 것은 주파수 대역 탓이다. 우리나라가 28㎓(기가헤르츠) 구축에 나선다면 버라이즌보다 5G 속도는 더 빨라진다는 게 이통사의 설명이다.

버라이즌은 초고주파인 28㎓ 대역에서 5G를 서비스하고 있다. 국내에선 아직까지 3.5㎓ 대역에서만 5G를 서비스 중이다. 국내 이통3사도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28㎓ 대역 주파수 투자에 나선다.

이통사 관계자는 "버라이즌과 국내 통신사의 속도 차이가 크게 난 건 주파수 대역 차이 때문"이라며 "버라이즌의 서비스 대역폭은 400㎒로 국내 서비스 대역폭인 80~100㎒ 대역폭보다 4배 넓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용하는 주파수 자원 대비 효율은 우리나라가 미국보다 높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국은 전파 도달 범위가 상대적으로 넓은 3.5㎓를 우선으로 5G 커버리지에 적용했고 순차적으로 28㎓ 구축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