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수영 작가, 6월2일까지 '달항아리 매화를 품다' 전시회

머니투데이
  • 배성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6 19:1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수영 작가, ‘달항아리 매화를 품다! 2020_하늘은 맑고 별이 가득했다’ 종로구 율곡로 갤러리FM서 전시회

55x55cm,수제장지 위에 석채, 금박 24k, 합금박, 2020/사진=갤러리FM
55x55cm,수제장지 위에 석채, 금박 24k, 합금박, 2020/사진=갤러리FM
조선의 대표조소 작품 ‘달항아리’를 현대 회화로 표현해낸 서수영 작가가 ‘달항아리 매화를 품다! 2020_하늘은 맑고 별이 가득했다’ 전시회를 갤러리FM에서 다음달 2일까지 개최한다.

현재까지 20~30점밖에 남아있지 않은 조선의 명품 달항아리를 서수영 작가는 회화언어로 새롭게 해석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현대적인 감각으로 유백색의 달항아리에 매화를 품은 한지로 만든 달항아리 입체작품 등을 비롯해 기존의 평면 회화를 벗어나 입체적이며 두꺼운 한지의 질감을 부조형식으로 표현했다. 광물성 석채물감이 전하는 마티에르의 밀도도 주목해 볼만하다는게 전시 담당자의 설명이다.

동덕여자대학교 조형예술학 박사 출신의 서 작가는 1998년 첫 번째 개인전에서 프랑스 Visconti 갤러리에 32점의 작품 수출을 시작으로 2011년 안견청년작가대상, 커리어리더상, 최우수논문상을 비롯해 2010년 경기문화재단, 2013년 용인문화재단 우수창작작가로 선정됐다.

2017년 월전문화재단 지원 작가로 선정되었으며 2018, 2019년 2년 연속 갤러리FM 개인전에서 작품이 매진된 바 있다.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에 위치한 갤러리 FM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시가 이뤄진다.

55x55cm,수제장지 위에 석채, 금박 24k, 합금박, 2020/사진=갤러리FM
55x55cm,수제장지 위에 석채, 금박 24k, 합금박, 2020/사진=갤러리FM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