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中, '홍콩보안법' 강화...한국엔 "지지 믿는다" 압박

머니투데이
  • 강기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6 22:2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홍콩보안법을 둘러싸고 미국과 중국간 갈등이 악화하는 가운데, 중국이 한국을 향해 지지해달라며 압박에 나섰다. 중국은 홍콩보안법의 적용범위까지 확장하며 강경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2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소식통을 인용해 베이징이 홍콩보안법의 적용 대상을 국가 전복과 반란을 선동하거나 국가 안전을 저해하는 활동을 방지하는 것으로 확장시킬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기존에는 국가 안전을 저해하는 인물에 30년 이하 징역형에 처할수 있게 하는 게 골자였는데, 법 적용 범위를 더 확장시킨 것이다.

이날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람 행정장관은 홍콩보안법이 경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은 없으며, 서방 민주주의 국가에서도 비슷한 법을 시행했지만 이를 우려하는 투자자들은 아무도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국 정부는 전국 인민대표회의 폐막일인 오는 28일 홍콩보안법을 통과시킬 것으로 보인다.

이로인해 지난해 6월부터 시작됐다가 코로나19를 맞아 잠잠했던 홍콩내 반중국 시위가 다시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홍콩 시위대는 전인대 표결을 앞둔 오는 27일 시위를 예고한 상태다.

이같은 움직임에 홍콩 주둔 중국군은 강경 무력 진압 가능성도 시사했다.

천다오샹 홍콩 주둔 인민해방국 사령관은 26일 CCTV와의 인터뷰에서 “인민해방군 홍콩 주재 부대는 홍콩의 국가안전 유지를 위한 법 제도와 홍콩보안법을 수립하기 위한 전인대 결정 초안을 강력하게 지지한다”고 밝혔다.

가디언 등 외신들은 중국은 홍콩 시위 격화시 인민해방군 1만명을 즉각 투입한다는 계획도 세우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연일 강경 모드로 나서면서 한국이 홍콩보안법을 지지할 것으로 믿는다고 발언하는 등 주변국을 향한 압박 수위도 높이고 있다. 미국을 비롯해 유럽연합(EU) 등 국제사회가 홍콩의 자치권을 보장하라며 반발하자 중국 경제 의존도가 높은 국가들을 상대로 지지를 요구하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24일 중국 관영매체 CCTV에 따르면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는 인터뷰에서 “양국은 전통적으로 핵심 사안을 두고 서로 입장을 존중해 온 우호국”이라면서 “홍콩 문제도 예외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싱하이밍 대사는 “우리는 한국에 홍콩보안법 관련한 배경 및 관련 사항을 적극 알릴 것이며, 한국은 이를 이해하고 충분히 지지해 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따상상상' SK바이오팜, 1.5조 거래량도 폭발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