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용수 할머니 회견문, 수양딸 혼자 대필 vs 7~8명 협업…'배후론' 진실은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7 09:2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여성인권 운동가 이용수 할머니(왼쪽)와 방송인 김어준./사진=뉴시스, 머니투데이DB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여성인권 운동가 이용수 할머니(왼쪽)와 방송인 김어준./사진=뉴시스, 머니투데이DB
방송인 김어준씨가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에 '배후'가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이 할머니 측은 "오만한 생각"이라며 배후설을 반박했다.



김어준 "회견문, 이 할머니가 안 쓴듯" vs 이용수 할머니 "내가 썼다"


김씨는 지난 26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전날 진행된 이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과 관련해 "기자회견문을 읽어보면 이용수 할머니가 쓰신 게 아닌 게 명백해 보인다. 누군가 왜곡에 관여하는 게 아니냐"며 배후설을 제기했다.

김씨는 기자회견문 중 '소수 명망가에 의존하지 않고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성과를 국민의 힘으로 새로운 역량으로 준비해야 한다'는 대목에 대해서는 "그 연세 어르신이 쓰는 용어가 아니다. 시민단체들이 조직을 이끌 때 드러나는 단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자회견의 배후로 최용상 가자인권평화당 대표를 지목했다. 김씨는 "누군가 자신들 입장을 반영한 왜곡된 정보를 할머니께 드린 것"이라며 "지금까지 이 할머니가 얘기한 것과 최 대표의 주장이 비슷하고, 최 대표의 논리가 사전 기자회견문에도 등장한다"고 주장했다.

이 할머니는 김씨가 제기한 배후설을 직접 반박하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 할머니는 지난 26일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 '기자회견문을 놓고 다른 사람이 썼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는 진행자의 말에 "(저는) 무식한 사람이다. 그렇지만 그건 제가 삐딱삐딱 썼다. 옆에 딸이 있으니까 빨리 쓰니 이대로 똑바로 좀 써달라고 한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씨를 겨냥해 "당신도 내 나이 돼봐라. 그게 똑바로 써지는가. 그런 거 가지고 트집 잡아서 하는 거 아니다. 다신 이야기하지 말라"고 말했다.


수양딸 "기자회견문 내가 정리했다" vs 김어준 "7~8명이 협업했다는데…"


이 할머니의 수양딸 곽모씨도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배후설을 강하게 반박했다. 곽씨는 "어떤 생각으로 어머님의 주변에는 어머님의 생각을 정리 해줄 만한 사람조차 없다는 오만한 생각을 하고 계시는지 궁금하다"며 "(기자회견문은) 어머님의 구술을 문안으로 정리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할머니의 측근인 일제강점기 피해자 관련 단체 대표 A씨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이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문은 전날 수양딸 곽모씨 등 7~8명이 모여 완성했고, 이 할머니가 이를 '오케이'(승인)하면서 채택했다"며 "누구 혼자서 회견문을 작성한 게 아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김씨는 27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수양딸 곽씨가) 회견문을 혼자 정리했다고 했는데, 7~8명이 협업했다는 보도도 있었다. 누구 말이 맞는지 질문을 드린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