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트위터가 경고날리자…트럼프 반발 '언론자유 달라'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7 10: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트럼프 "트위터가 이젠 2020년 대선 방해에 나섰다"…트럼프, 애용하던 트위터 사용 멈출까

문제의 트윗 밑에 파란색 경고 문구가 표시돼 있다. /사진=도널드 트럼프 트위터.
문제의 트윗 밑에 파란색 경고 문구가 표시돼 있다. /사진=도널드 트럼프 트위터.
트럼프 대통령이 가장 애용해 '트럼프의 입'이라고도 불리는 소셜미디어 트위터가 처음으로 그에게 '사실 관계에 주의하라'는 경고를 날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주요 정책이나 정부 방침, 자신의 정치적 견해 등을 트위터에 수시로 올려왔다.

26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를 보면 우편투표를 '사기'라고 비난한 트윗 게시물 2개에 별도 경고문이 파란색 느낌표와 함께 표시됐다. 경고문은 "우편투표에 대한 사실 정보를 얻으세요"라고 적혀 있다. 해당 경고 문구를 클릭하면 "트럼프는 우편투표가 유권자 사기로 이어질 것이라는 근거 없는 주장을 했다"는 내용의 CNN, 워싱턴포스트 등 언론 보도와 기자들의 트윗 등을 모아놓은 '팩트 안내' 화면이 나온다.

경고 문구를 누르면 곧바로 CNN 등의 팩트체크 언론 보도로 이어진다. /사진=트위터
경고 문구를 누르면 곧바로 CNN 등의 팩트체크 언론 보도로 이어진다. /사진=트위터

문제가 된 트윗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편투표가 실질적으로 '사기'라고 주장했다. 그는 "우편함은 도둑맞고, 투표용지는 위조되거나 심지어 불법으로 인쇄되고 서명은 위조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수백만명에게 투표용지를 보내고 있다. 그 주에 사는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간에 투표용지를 받게 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부정선거가 될 것이다. 말도 안된다!"고 강조했다. 전통적으로 민주당 지지 성향이 많은 캘리포니아에서 오는 11월 대선을 위해 부정선거를 꾸미고 있다는 음모론을 제기한 것이다.

트위터가 트럼프 대통령의 게시물에 팩트체크(사실관계 확인)가 필요하다는 경고문을 추가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트위터는 성명을 통해 "이 트윗들은 투표 절차에 대해 오해의 소지가 있는 정보를 담고 있어서 우편투표에 관한 추가적인 맥락을 제공하기 위해 라벨을 붙였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트위터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도널드 트럼프 트위터.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트위터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도널드 트럼프 트위터.
이 같은 조치에 트럼프 대통령은 반발했다. 이도 마찬가지로 트위터를 통해서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곧바로 트위터에 "트위터는 표현의 자유를 완전히 억누르고 있고 나는 대통령으로서 그런 일이 일어나는 것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격분했다. 이어 "트위터는 이제 2020년 대통령 선거에 간섭하고 있다"며 "그들은 가짜뉴스 CNN과 아마존의 워싱턴포스트가 한 팩트체크를 근거로 대대적인 부패와 사기로 이어질 우편투표에 대한 내 진술이 틀렸다고 말하고 있다"고 썼다.



트위터도 많이 참았다…"훨씬 더 큰 제재 압박 직면"


CNN은 "트위터의 이 즉각적인 피드백은 오랫동안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을 어떻게 다뤄야 할지 고심해 온 트위터가 이전보다 훨씬 더 큰 압박에 직면했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트위터는 이 같은 조치를 누가 시행했는지, 자동 알고리즘적으로 생성된 건지 등에 대한 여부는 밝히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조 스캐보로. /사진=AFP
조 스캐보로. /사진=AFP
최근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연일 음모론을 펴면서 더욱 더 논란이 되고 있다. 그는 최근 자신에게 비판적인 MSNBC방송 진행자 조 스캐보로를 공격하는 음모론 트윗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트위터에서 스카버러가 하원의원이던 19년 전 그의 보좌관이었던 로리 클라우스티스의 사망에 스카버러가 개입돼 있을 수 있다는 음모론을 폈다. 그는 "플로리다에서의 사이코 조 스캐보로 일에 대한 미제사건을 열어볼까. 살인을 저지른 뒤 의원직을 사퇴하면 다인가"라며 그를 공격했다.

하지만 당시 당국은 로리 클라우스티스가 심장 부정맥으로 의식을 잃고 쓰러진 뒤 머리를 세게 부딪혀 사망했다고 결론내린 바 있다.

이에 대해 고인의 전 남편은 강력하게 반발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해당 트윗을 삭제해줄 것을 트위터에 요구했으나 트위터 측은 거부한 상태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죽은 아내의 사건을 왜곡해 정치적 이득을 얻으려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강성부 펀드 다음 타깃은 '오스템임플'… "곧 지분공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