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호재 보다 악재에 민감한 시장…"소외 업종에 주목하라"

머니투데이
  • 강민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7 16:4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내일의 전략]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27일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 거래일(2029.78)보다 1.42포인트(0.07%) 오른 2031.20을 나타내고 있다. 코스닥는 전 거래일보다 전 거래일(729.11)보다 4.52포인트(0.62%) 내린 724.59로 원/달러 환율은 0.10원 오른 1234.4원에 거래를 마쳤다. 2020.5.27/뉴스1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27일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 거래일(2029.78)보다 1.42포인트(0.07%) 오른 2031.20을 나타내고 있다. 코스닥는 전 거래일보다 전 거래일(729.11)보다 4.52포인트(0.62%) 내린 724.59로 원/달러 환율은 0.10원 오른 1234.4원에 거래를 마쳤다. 2020.5.27/뉴스1
코스피가 개미(개인투자자)의 순매수에 이틀째 2000선을 사수했다. 그간 증시 상승을 견인한 2차전지, 언택트(비대면) 관련주는 약세였으나, 삼성전자 (52,800원 보합0 0.0%)를 비롯해 철강, 기계, 은행 등 최근 부진했던 업종이 선전했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순환매 장세가 이어질 것이라며 중국 소비주 등 소외업종에 관심을 두라고 조언했다.

27일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1.42포인트(0.07%) 상승한 2031.20으로 마감했다. 장중 등락을 반복하던 지수는 개인 매수세에 강보합세로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시장에서 개인은 홀로 3213억원을 사들였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193억, 859억원 매도 우위였다. 다만 외국인은 코스피200선물은 2931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업종 가운데는 섬유·의복이 3% 이상 올랐고, 철강·금속, 기계, 운송장비, 건설업 등도 1~2%가 상승했다. 반면, 의약품, 통신업, 서비스업 등은 1%대 약세였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삼성전자 (52,800원 보합0 0.0%)(1.32%)와 현대차 (98,100원 상승1500 -1.5%)(0.31%)를 제외한 대부분이 파란 불을 켰다. 특히 최근 상승세를 보인 NAVER (297,000원 상승9500 3.3%), 카카오 (353,500원 상승2000 -0.6%), LG화학 (532,000원 상승7000 -1.3%), 삼성SDI (391,500원 상승1500 -0.4%) 등 언택트(비대면) 관련주나 2차 전지주가 3~5% 넘게 떨어지며 조정을 받았다.

코스닥 지수는 전일 대비 4.52포인트(0.62%) 내린 724.59로 거래를 마쳤다. 하락 출발한 지수는 장중 상승 전환했으나,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에 약보합 마감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개인은 4292억원을 사들였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917억원, 1250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 업종은 대부분이 내린 가운데 금속이 유일하게 4% 넘게 올랐다. 오락·문화, 유통, 건설, 기타제조 등도 1~2% 상승했다. 반면, 반도체, 소프트웨어, 인터넷 등은 2~3% 내렸다.

코스닥 시총 상위주에서는 셀트리온헬스케어 (105,200원 상승1600 -1.5%)셀트리온제약 (131,100원 상승1200 -0.9%)이 나란히 4%대 약세였고, 펄어비스 (219,800원 상승2200 -1.0%), SK머티리얼즈 (198,000원 상승2000 -1.0%) 등도 1~2%가량 내렸다. 그러나 알테오젠 (289,900원 상승4000 -1.4%), 헬릭스미스 (58,900원 상승2100 -3.4%) 등은 8~9% 올랐고, 전날 3% 넘게 오른 에코프로비엠 (136,400원 상승1400 -1.0%)도 1.28% 상승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0.1원 오른 1234.4원에 마감했다.

대우조선해양이 버뮤다 소재 아반스가스로부터 91,000㎥급 초대형 LPG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들 선박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2년 1분기까지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 제공)2019.12.17/뉴스1
대우조선해양이 버뮤다 소재 아반스가스로부터 91,000㎥급 초대형 LPG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들 선박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2년 1분기까지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 제공)2019.12.17/뉴스1

이날 증시에서는 최근 소외 업종이 오랜만에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그간 지지부진했던 삼성전자 (52,800원 보합0 0.0%)가 1% 넘게 반등한 데 이어 철강, 건설, 기계, 은행 업종이 강세를 보였다. 이들 업종은 올해 코스피 낙폭 대비 회복률 최하위권에 위치한 업종들이다. 반면, 코스피 2000선 회복을 이끈 2차전지, 인터넷 업종은 차익 실현 매물로 약세를 보였다.

또 한국수출입은행이 조선산업에 대한 지원금을 늘린다는 소식에 대우조선해양(10.70%), 삼성중공업(11.53%), 한국조선해양(8.04%) 등 조선3사 주가가 급등했다. 전날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은 울산에 있는 현대중공업 등을 방문해 당초 3조8000억원이던 지원금을 5조2000억원으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최근 카타르를 중심으로 대규모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등 발주 계획이 발표된 점도 주가에 호재가 됐다.

전문가들은 단기적으로는 그동안 소외 받았던 업종을 주목할 것을 권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코스피 지수에 대한 부담이 커지면서 단기적으로는 순환매 장세가 전개될 것"이라며 "시장 대비 부진했던 업종이 반등하면서 기존 주도주들은 한 템포 쉬어가는 국면"이라고 전망했다.

대표적으로는 여전히 소외받는 중국 소비 관련주 등이 꼽힌다. 이 연구원은 "이들 업종은 회복율이 낮은 가운데 중국 양회 이후 시진핑 방한 기대감이 유입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내일 있을 중국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투표 이후 경과를 지켜보라는 조언도 나온다. 주요 외신 등에 따르면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폐막일인 오는 28일 중국의 홍콩 보안법 표결 통과가 확실시되고 있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미·중 마찰에 따른 주식시장 영향은 현재 단계에서 예측하기보다 미국 제재 범위에 따라 대응하는 편이 낫다"며 "국내 주식시장은 호재보다 악재에 민감하다"고 설명했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20년 5월 27일 (16:48)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