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번엔 곽상도 저격…김어준 "위안부 지원 반대표 던지고 진상규명?"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8 11:3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인 방송인 김어준씨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인 방송인 김어준씨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연일 공개 발언을 이어가고 있는 방송인 김어준씨가 이번엔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을 저격했다. 이른바 '윤미향 저격수'로 나서 정의기억연대와 윤 당선인 관련 의혹을 여럿 제기한 곽 의원은 통합당 내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을 맡고 있다.

김씨는 28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2017년 11월 개정된 '일제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생활안정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언급한 뒤 "이 법안에 찬성표를 던지지 않은 7명의 의원 중 21대 (총선) 당선자가 2명 있는데 그 중 1명이 곽 의원"이라며 "그런 분이 위안부 피해 진상규명 TF 위원장을 이끄는 게 말이 되느냐"고 말했다.

김씨가 거론한 개정안은 매년 8월14일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로 지정하고 정부 지원을 피해 할머니들의 간병 비용과 장례비 등까지 확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씨는 "할머니들의 장례비, 간병비 지원에 불만이 없다면 찬성하지 않을 이유가 없던 이 법안에 찬성하지 않은 분이 지금 와서 위안부 피해 진상규명 TF를 만들었다면 자격이 있는지 물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곽 의원은) 위안부 지원 활동은커녕 반대로 피해를 끼치는 활동을 한 것"이라며 "위안부 운동에 역대 가장 큰 피해를 끼친 게 박근혜 정부 시절 일본과의 '위안부 합의'였는데 곽 의원은 그 정부의 민정수석이 아니었나"라고도 했다.

곽 의원은 앞서 지난 25일 TF 첫 회의에서 윤 당선인과 부친, 남편이 1995년부터 2017년까지 다섯 채의 집을 모두 현금을 주고 샀다며 자금 출처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1차 회의에서 위원장에 임명된 곽상도 의원(오른쪽)이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주호영 원내대표. 2020.5.25/뉴스1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1차 회의에서 위원장에 임명된 곽상도 의원(오른쪽)이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주호영 원내대표. 2020.5.25/뉴스1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