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하리수 "어릴적 남자답지 못하다며 따귀…아버지도 등 돌려"

머니투데이
  • 오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8 14:1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 = 하리수 인스타그램
/사진 = 하리수 인스타그램
국내 1호 트랜스젠더 연예인인 하리수가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해 학창 시절 자신의 '다름'을 인정하고 배려해 준 옛 은사를 찾아 나선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하리수가 1991년 다녔던 낙생고등학교 학생주임 선생님을 수소문하는 내용이 방송된다. 당시 낙생고 2학년 시절 하리수는 성 정체성 혼란에 시달리고 있었다고 한다.

하리수의 학교 선생님은 '머리가 길고 남자답지 못하다'며 따귀를 때렸고, 하리수의 아버지도 여성성을 인정하지 못해 등을 돌렸다. 하리수는 "옆집 아이와 싸운 후 울었다는 이유로 아버지 발에 차인 적도 있다"며 눈물을 흘렸다.

하리수의 손을 잡아 준 것은 당시 학생주임이었던 전창익 선생님이었다. 하리수는 전 선생님이 소지품 검사 시간에 가방에서 쏟아진 콤팩트, 립스틱 등 화장품을 모른 척하며 배려해 줬다고 회상했다.

하리수는 전 선생님과 그 일에 대해 언급한 적은 없다면서도 배려 덕분에 세상 앞에 당당하게 나설 수 있는 자존감을 키울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하리수는 졸업 이후에도 여성 연예인으로 당당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지해준 전 선생님을 수 차례 만나려고 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했다. 그녀는 모교 축제 현장에서도 선생님을 끝내 만나지 못했다며 아쉬워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