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정몽규·박현주 인수 유보…채권단 아시아나항공 영구채 더 산다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8 15:3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임시주총서 전환사채 총액 0.7조원→1.6조원…유증 연기에 채권단 부담 증가에도 임시 수혈

/ 사진=인천=이기범 기자 leekb@
/ 사진=인천=이기범 기자 leekb@
KDB산업은행과 한국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에 지원키로 한 한도대출 1조7000억원 중 최대 1조원을 영구채 방식으로 빌려 줄 방침이다.

정몽규 HDC그룹 회장과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이 아시아나 항공에 대한 유상증자를 미루면서 부채비율이 급격히 올라간 탓이다. 영구채는 한도대출보다 위험가중치가 3배가 높아 산은과 수은의 BIS(국제결제은행)비율도 나빠지고 그만큼 다른 기업에 대출해 줄 여력도 없어진다. 산은과 수은에 대한 정부의 자본확충 부담도 늘어난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아시아나는 다음달 15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발행할 수 있는 전환사채 총액을 7000억원에서 1조6000억원으로 확대하는 안건을 통과시킬 예정이다. 또 발행주식 총수를 8억주에서 13억주로 늘린다. 정관 시행일은 임시 주총 당일인 6월15일이다.

아시아나가 전환사채 발행총액을 대폭 늘린 건 채권단을 대상으로 영구채를 발행하기 위해서다. 채권단은 지난해 아시아나 영구채 5000억원을 지원한데 이어 추가로 영구채를 사들일 계획이다. 한도 기준으로는 1조1000억원까지 사들일 수 있으나 여유를 둔다는 점을 감안하면 규모는 5000억원에서 1조원 수준에서 정해질 전망이다.

영구채 지원은 올해 아시아나에 추가로 지원하기로 한 1조7000억원 중 일부를 활용한다. 아시아나는 현재 1조7000억원 중 3000억원만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용이 어렵지도 않다. 아시아나는 지난달 산은의 외화지급보증과 수은의 수입이행성보증을 한도여신으로 전용했다.

아시아나는 자본확충이 절실하다. 1분기말 연결기준 아시아나 부채비율은 6279.8%로 치솟았다. 자본잠식률은 81.2%다. 2분기에 완전자본잠식도 우려된다. 자칫 항공기리스, ABS(유동화증권), 회사채 등에서 조기회수 트리거가 발동될 수 있다. 채권단 관계자는 “트리거 조항 때문에 아시아나 부채비율을 낮출 필요가 있다”며 “한도여신 일부를 영구채 지원으로 전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몽규·박현주 인수 유보…채권단 아시아나항공 영구채 더 산다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를 대상으로 한 2조1772억원의 유상증자가 예정대로 지난 4월 마무리됐다면 아시아나가 굳이 금리가 높은 영구채로 지원받을 이유가 없다. 하지만 정 회장과 박 회장이 아시아나 인수를 차일피일 미루면서 결국 채권단이 자본으로 인정받는 이 방법을 선택할 수 밖에 없었다.

특히 영구채의 위험가중치는 주식과 같기 때문에 산은과 수은의 위험가중자산이 급증한다. 산은과 수은의 자본을 늘려주려는 정부도 그만큼 세금을 더 넣어야 한다. 예컨대 산은과 수은이 대출 1조원 대신 영구채 1조원을 지원하면 위험가중자산은 대출 지원때보다 2조원 더 늘어난다. BIS비율을 15%로 맞추려면 3000억원의 재정을 더 투입해야 한다.



  •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에서 금융당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