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이란에 내일 50만弗 규모 의약품 운송…인도적 교역 재개 후 첫 수출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8 14:4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6월 중 200만달러 규모 의약품, 의료기기 수출 예상

이란에 내일 50만弗 규모 의약품 운송…인도적 교역 재개 후 첫 수출
이란과의 인도적 교역 재개 후 첫 수출로 50만달러 규모의 유전병 치료제 수송이 29일 이뤄진다고 외교부가 28일 밝혔다.

외교부는 "4월 6일 재개된 인도적 물품의 대이란 수출의 첫 사례로 약 50만달러 상당의 유전병 치료제가 29일 이란으로 항공 운송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29일 이란으로 운송되는 유전병 치료제는 이번에 재개된 인도적 교역의 첫 운송 사례다. 외교부는 "6월 중 약 200만 달러 상당의 의약품, 의료기기 등의 후속 수출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정부는 한국 시중 은행들에 예치된 이란 중앙은행(CBI) 원화 자금을 활용한 이란과의 인도적 교역을 위해 미국 및 이란과 긴밀한 협의를 계속해 왔다. 그 결과 정부는 지난해 9월 미국이 CBI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며 중단됐던 이란과의 인도적 교역을 지난달 6일 재개했다.

아울러 정부는 그간 이란과의 인도적 교역 확대를 위해 △두 차례의 한국 수출 기업 대상 설명회 개최 △주한 이란 대사관 등 외교채널을 통한 이란과의 협의 △테헤란 코트라 무역관 등을 통한 이란 수입업체 접촉 △정부차원에서 양국 수출입 기업을 서로 연결시켜주는 등의 활동 등을 해왔다.

외교부는 "정부는 이번 인도적 품목의 대이란 수출 재개를 바탕으로 현재 의약품, 의료기기 위주의 교역 품목을 식품, 농산물 등으로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 미국 및 이란과의 협의도 계속해 나갈 것"이라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