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준금리 또 역대최저 0.5%, 금융권 '벼랑끝'(종합)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전혜영 기자
  • 김세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8 15:4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주열 한국은행 총재(가운데)가 2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제공=뉴스1
[주열 한국은행 총재(가운데)가 2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제공=뉴스1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추가로 인하하면서 예·적금 금리는 더 내려가고 금융권의 실적 압박은 더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28일 기준금리를 연 0.5%로 0.25%포인트 낮추면서 빠르면 다음 주부터 시중은행들은 예·적금 금리를 떨어뜨릴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시중은행들의 1년 정기예금 금리는 현재 1.20%(신한은행, 미래설계 크레바스 연금예금)가 가장 높은 수준이다. KB국민은행 국민수퍼정기예금, 신한은행 신한S드림 정기예금, 하나은행 하나원큐 정기예금 등은 모두 0.8~0.9% 정도에 머무른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들의 저축 수신금리는 평균 0.7%포인트 내린 연 1.20%였다. 역대 최저치였다.

코픽스(자금조달비용지수)가 공시되는 6월15일 이후 주택담보대출 등 대출금리도 낮아질 전망이다. 한국은행의 지난달 신규취급액 기준 평균 대출 금리는 한 달 전보다 0.11%포인트 하락한 2.80%였다. 역시 역대 최저 수준이다.

은행 실적에도 비상이 걸렸다. 조달 비용이 낮아지는 것 이상으로 대출 이자 절대액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이 집계한 지난달 신규 취급액 기준 예대마진은 1.60%포인트로, 전달보다 0.04%포인트 줄었다.

예대마진 악화는 순이자마진(NIM)에도 부정적 영향을 준다. 보통 기준금리가 0.25%포인트 내려가면 예대마진과 채권 등 유가증권 이자수익을 합산한 순이자마진(NIM)이 0.03%포인트 낮아지고 순이익은 1000억원 안팎 감소한다고 본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아무리 코로나19로 위기라지만 기준금리가 이렇게까지 떨어질 거라고는 생각 못했다”며 “정부의 서민안정 대출 드라이브가 더해져 연간실적에 부정적”이라고 말했다.

보험업계는 역마진이 더 커지고 자본확충 부담까지 더해지면서 타격이 상당할 전망이다. 보험사들은 주로 채권에 투자해 자산운용을 한다. 금리가 인하되면 수익률도 함께 내려갈 수밖에 없다. 과거에 판매한 7~8%대의 고금리 확정형 상품이나 높은 최저보증이율을 제공하는 상품은 계속 높은 금리를 적용해 보험금을 지급해야 한다. 자산운용으로 벌어들이는 수익으로 감당이 되지 않는다.

평가성 준비금 적립부담도 늘어난다. LAT(부채적정성평가), 보증준비금 등 평가성 준비금의 경우 금리가 하락하면 할인율이 낮아져 준비금 적립부담은 커진다. 장기적으로 새 국제회계기준(IFRS 17)과 신 지급여력제도인 킥스(K-ICS) 도입 시 보험부채 시가평가를 위한 할인율도 하락해 부채가 늘고 자본은 감소해 자본확충도 더 해야 한다. 금리가 0.1%(=10bp) 떨어질 때마다 사별로 수천억~수조원대 자금확충 부담이 생긴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시중금리와 국고채금리가 영향을 받게 되면 보험사는 LAT의 할인율이 떨어져 준비금을 더 쌓아야 한다”며 “궁극적으로는 예정이율을 인하와 보험료가 인상될 가능성이 높아져 보험사 경쟁력을 약화시키는 요인”이라고 말했다.

카드사와 캐피탈사 등 여신전문금융업계(여신업계) 충격은 그나마 덜할 것으로 보인다. 수신 기능이 없는 카드사들은 주로 회사채를 발행으로 자금을 조달한다. 조달 금리가 낮아지면 자금 확보에 필요한 이자비용이 그만큼 준다.

그렇다고 해도 금리 인하만큼 수익성 개선을 기대하긴 어렵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저금리 기조가 계속되면 리스크가 높아질 가능성에 대비해 대손충당금을 쌓아야 할 수 있다”며 “현금서비스와 카드론 등 카드대출 상품의 금리 인하 압박도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