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화장품 싣고 일본으로, 방호복 싣고 독일로 가는 특별기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9 09: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무역협회가 지난 4월 29일 중국 충칭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특별 전세기를 띄웠다. 이 날 충칭 행 전세기 앞에서 특별기 편성을 지원한 기관 및 기업 주요 인사들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케이로지 강원구 대표, 무역협회 김영주 회장,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 CJ대한통운 이은선 본부장/사진제공=한국무역협회
한국무역협회가 지난 4월 29일 중국 충칭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특별 전세기를 띄웠다. 이 날 충칭 행 전세기 앞에서 특별기 편성을 지원한 기관 및 기업 주요 인사들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케이로지 강원구 대표, 무역협회 김영주 회장,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 CJ대한통운 이은선 본부장/사진제공=한국무역협회
코로나19(COVID19)로 일본과 독일로의 수출길이 막힌 중소기업을 위한 2차 특별 여객 화물기가 긴급 투입됐다.

한국무역협회는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와 공동으로 일본과 독일로 긴급 특별 여객 화물기를 투입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일본 나리타 행 특별기가 투입됐고 오는 30일에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행이 투입된다. 지난 4월말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와 중국 충칭에 이은 두 번째 특별기 편성이다.

화장품, 제조 공정용 로봇, 면마스크 등 10개 기업 화물 17톤이 나리타로 운송됐다. 프랑크푸르트로는 의료용 방호복, 자동차 부품, 전자부품 등 12개 기업 화물 23톤이 운송될 예정이다.

특별기는 세계 주요국이 코로나19 자국 유입을 방지하기 위해 외국인 입국 제한 조치를 실시하면서 국제 여객 항공 운항이 중단되자 수출 길이 막힌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2차 특별기 편성 지역인 나리타와 프랑크푸르트는 정부 부처, 항공사, 포워더 등 물류 관련 기관이 공동으로 항공 물류 현황을 점검한 후 최종 선정했다.

특별기 화물운임은 시장가의 75% 수준으로 책정해 중소 수출기업의 부담을 줄였고 무역협회와 산업부,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진흥공단이 할인된 운임을 지원한다.

대한상공회의소, 한국경영자총협회, 중소기업중앙회 등 경제단체를 비롯해 중소기업진흥공단, 코트라 등 유관기관도 이번 특별 전세기 참여 기업 모집에 힘을 보탰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전세기 운항을 맡았고 한진과 팍트라인터내셔널은 화물 집하를 담당한다.

한진현 무역협회 부회장은 "협회의 2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조사에 따르면 수출기업들은 주요 애로요인으로 수출국 경기 부진과 함께 물류비용 증가를 꼽았다"며 "관련 애로를 정부에 적극 건의하고 대안을 논의한 결과 2차 특별 전세기가 편성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P5 증설' 준비 돌입...삼성전자, 반도체 초격차 드라이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