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경찰청, 인터폴 회의서 'K-방역' 소개…"좋은 참고 될 것"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9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8일 이승협 경찰청 국제협력과장이 인터폴이 주관한 제2차 코로나19 대응 웹 세미나'에 참석해 한국의 한국 경찰의 조치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경찰청.
28일 이승협 경찰청 국제협력과장이 인터폴이 주관한 제2차 코로나19 대응 웹 세미나'에 참석해 한국의 한국 경찰의 조치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경찰청.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이 주관하는 국제회의에서 한국 경찰의 방역 활동이 주목받았다.

29일 경찰청에 따르면 이승협 경찰청 국제협력과장은 전날인 28일 인터폴이 주관한 제2차 '코로나19 대응 웹 세미나'에서 한국의 현재 코로나19 상황, 역학조사·소재확인 지원 등 경찰의 주요 임무 및 조치, 범죄양상의 변화와 대응에 관해 소개했다.

참석자들은 한국의 메르스(중동호흡기 증후군) 사태 경험이 이번 코로나19 대응에 미친 영향과 2차 대유행을 대비한 경찰의 준비사항 및 역학조사 지원 관련 모범사례에 대해 질의하는 등 우리 정부와 경찰의 활동 사항에 대해 깊은 관심을 보였다.

웹 세미나를 주관한 인터폴 사무총국은 "대한민국 경찰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은 전 세계 경찰기관에 좋은 참고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인터폴의 회원국 지원을 위한 노력에 동참해 달라"고 밝혔다.

경찰청의 이번 발표는 인터폴 측의 요청 하에 이뤄졌다. 인터폴은 지난 26일과 28일 두 차례에 걸쳐 회원국 법집행기관을 대상으로 각국 경찰기구의 지식과 경험사례를 공유하는 세미나를 개최했는데, 감염병에 적극 대처한 한국의 사례를 주목해 그 활동사항과 경험을 공유해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이번 세미나에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15개 회원국(한국·중국·일본·호주·싱가폴·인도·인도네시아·필리핀·캄보디아·네팔·몽골·방글라데시·동티모르·몰디브·바누아투) 및 인터폴 사무총장 위르겐 스톡 등 고위급 8명이 참석했다.

인터폴은 오는 6월 3일에도 아·태지역 총 15개 회원국의 경찰 고위자들과 화상회의를 개최한다. 경찰청에서는 김원준 외사국장이 참석해 'K-방역'을 지원하는 다양한 경찰 활동을 소개할 예정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경찰청은 세계적 위기상황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지식과 경험을 국제사회와 지속적으로 공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미 '원전동맹' 눈앞… 탈원전 폐기에 원전株 주가 '쑥쑥'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