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영자·신동주, 롯데물산 상속지분 5.17% 전량 매도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9 18:2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롯데물산 내달 1일 사상 첫 유상감자 실시..故신격호 명예회장 유산 상속세 사용할 듯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22일 오전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운구행렬이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 주변을 돌고 있다. 2020.1.22/뉴스1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22일 오전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운구행렬이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 주변을 돌고 있다. 2020.1.22/뉴스1
롯데월드타워·몰을 운영하는 롯데물산의 유상감자 시행에 앞서 신영자 전 롯데장학재단 이사장과 신동주 SDJ 코퍼레이션 회장이 함께 롯데물산 주식을 전량 매도했다.

이를 통해 두 오너 일가는 총 1728억900만원의 현금을 거머쥐게 됐으며, 상속세 납부를 위해 쓰일 것으로 보인다.

롯데물산은 29일 신영자 전 롯데장학재단 이사장(3.44%)과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1.73%) 지분 총 5.17%을 다음달 1일 장외취득한다고 공시했다.

취득 주식 수는 신영자 전 이사장 보통주 204만3454주(취득금액 1149억4200만원), 신동주 회장 보통주 102만8758주(취득금액 578억6700만원)이다. 주당 취득단가는 5만 6249원이다.

롯데물산은 지난달 3일 다음달 1일 사상 처음으로 유상감자(총 3344억원 규모)를 실시한다. 전체 주식의 10%를 유상으로 소각키로 했다. 롯데물산은 "경영 합리화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유상감자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현재 롯데물산의 최대주주는 일본 롯데홀딩스로 56.99%, 호텔롯데는 31.13%, L제3투자회사 4.98%가 뒤를 잇는다. 나머지는 오너 일가 몫으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아직 1.73%를 보유 중이다.

지난달 롯데물산이 유상감자를 결정했을 당시, 국부 유출 논란까지 제기됐다. 롯데물산의 최대주주 일본 롯데홀딩스에 대한 자금 지원으로 해석됐기 때문이다.

오너 일가의 현금 마련을 위한 것이란 해석도 나왔다. 고 신격호 명예회장의 유산이 약 1조원으로 추정되는데, 상속세를 내기 위한 자금에 쓰일 수 있다는 전망이었다. 상속세를 약 4000억원 안팎으로 가정해도 상속인 4명씩 각 약 1000억원 정도씩이 필요하다는 계산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