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맨유 저격한 판할 "내가 원했던 선수 영입은 없었다!"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9 10: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6년 맨유 감독 시절의 판 할. /AFPBBNews=뉴스1
2016년 맨유 감독 시절의 판 할. /AFPBBNews=뉴스1
감독직에서 은퇴한 루이 판 할(69)이 직전 지휘봉을 잡았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저격했다. 원했던 선수를 단 한 명도 데려오지 않았다며 맹비난했다.

판 할은 최근 네덜란드 매체 푸트발 인터내셔널과 인터뷰에서 "내가 있던 맨유는 챔피언이 될 자격이 없었다. 당시 맨유는 30세 이상 선수가 10명이었고 35살 이상이 5명이었다. 나는 선수단이 젊어져야 한다고 주장했고 몇몇 선수들을 데려와 달라고 요청했지만 전혀 이뤄진 것이 없었다"고 털어놨다.

판 할은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네덜란드 대표팀을 4강에 올려놓은 뒤 맨유에 부임했다. 큰 기대를 받았지만 한 차례 우승에 그쳤다. 이마저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가 아닌 토너먼트 대회인 FA컵이었다.

2016년 5월 FA컵 정상에 올랐던 판 할은 이틀 뒤 경질됐다. 공교롭게 그의 후임은 1996년 FC바르셀로나에서 자신의 밑에서 수석 코치를 했던 조세 무리뉴(57) 감독이었다. 맨유에서의 판 할은 사실상 실패라는 평가가 나온다.

판 할은 "구단은 6억 파운드(약 6164억원)라는 어마어마한 수입을 갖고 있었지만 제대로 쓰지 못했다. 영입 리스트에서 1순위가 아닌 7순위의 선수를 골라야 했다. 또 실제의 가치보다 선수를 영입하게 되면 감독이 욕을 먹게 된다"고 한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 달 수입이 없어요"… 30년 버틴 공인중개사도 문 닫을까 고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