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펀드 직판 규제 완화, 운용업계 '동상이몽'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9 16:1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금융당국이 공모펀드 활성화의 일환으로 직접 판매(이하 직판) 규제 개선안을 추진 중인 가운데 직판에 대한 운용업계 시선은 회의적이다. 직판 시스템을 갖추는데 필요한 비용과 직판에 대한 소비자 인식의 전환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올해 공모펀드 활성화의 일환으로 직판 규제 개선안을 내놓을 전망이다. 직판을 통해 운용사들이 책임있게 펀드를 운용하도록 하는 한편 판매사에 지급되는 수수료를 낮춰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취지다.

그러나 직판에 대한 운용사들의 입장이 마냥 반갑스럽지만은 않다. 우선 이미 판매 통로를 갖추고 있는 대형 운용사의 경우 직판에 대한 큰 매력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

한 대형 운용사 관계자는 "각종 은행사와 증권사를 판매 창구로 두고 있는 상황에서 마케팅도 어려운 별도의 직판 채널을 만드는 건 비용 낭비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2006년 국내 운용사의 펀드 직접판매가 허용된 이후에도 에셋플러스자산운용, 메리츠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을 제외한 나머지 운용사들이 10년이 지난 현재에도 직접 판매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도 이 같은 이유 때문이다.

메리츠는 2018년부터 지점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펀드를 직판하고 있으며 삼성은 지난해 말 모파일 펀드 직판 서비스 'R2'를 오픈했다. 모든 공모펀드를 직판하고 있는 에셋플러스는 현재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를 개발 중이다.

이외 운용사들에서 판매 중인 일부 직판 상품들의 경우 대형 자금을 투입하는 기관을 위한 클래스나 여러 펀드를 모은 펀드에 투자하는 펀드오브펀드를 제외하곤 없다.

판매 수수료를 없애 경쟁력을 높이고 싶은 중소형 운용사 입장에서는 직판 시스템을 갖추기 위한 비용이 문제다. 직판을 위해서는 우선 판매 및 자금수납을 위한 창구와 전산시스템, 비대면 인증시스템 등 갖춰야 할 것이 한둘이 아니다.

안 그래도 공모펀드 자금 이탈로 여유 자금이 넉넉하지 않은 중소형 운용사에게는 쉽지 않은 결정이다. 한 중소형 운용사 관계자는 "직판 채널을 열기 위해서는 현재 판매 창구 확대를 위한 영업마케팅 비용과 저울질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펀드 가입은 대형 은행과 증권사에서 이뤄졌다"며 "이름도 생소한 운용사들이 직판 서비스를 열고 자사 운용사 이름으로 만든 계좌로 입금을 요구했을 때 고객들이 얼마나 펀드에 가입할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