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수도권 확진 58명↑…이틀 연속 생활방역 기준 초과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9 10: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29일 오전 서울 중구 서소문역사공원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길게 줄 서 있다. 중구는 충정로 센트럴플레이스에 입주한 KB생명보험 보험설계사 직원 등 8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해 이곳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했다. 2020.5.29/뉴스1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29일 오전 서울 중구 서소문역사공원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길게 줄 서 있다. 중구는 충정로 센트럴플레이스에 입주한 KB생명보험 보험설계사 직원 등 8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해 이곳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했다. 2020.5.29/뉴스1
이태원 클럽발 감염 불씨가 물류센터로 옮겨붙으면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신규 확진자 숫자가 이틀 연속 생활방역 기준(일일 50명)을 넘어섰다. 특히 인구 절반이 몰려있는 수도권에서 연일 확진자가 나오면서 생활 속 거리두기에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의 복귀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29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지난 29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전일 대비 58명 증가해 1만1402명을 기록했다. 전날 79명보다는 신규 확진자가 감소했지만 여전히 생활방역 기준을 넘어서는 수치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모두 서울(20명)·경기(20명)·인천(18명) 등 수도권에서만 발생했다.
(부천=뉴스1) 안은나 기자 = 경기도 부천시 소재 쿠팡 물류센터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28일 부천오정물류단지 내 쿠팡 신선센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8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79명이다. 부천 물류센터와 관련 확진환자가 어제 54명, 현재까지 총 69명"이라고 밝혔다. 지난 23일 쿠팡 물류센터 내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일주일도 안 된 사이에 크게 확산이 이어지고 있는 추세다. 2020.5.28/뉴스1
(부천=뉴스1) 안은나 기자 = 경기도 부천시 소재 쿠팡 물류센터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28일 부천오정물류단지 내 쿠팡 신선센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8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79명이다. 부천 물류센터와 관련 확진환자가 어제 54명, 현재까지 총 69명"이라고 밝혔다. 지난 23일 쿠팡 물류센터 내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일주일도 안 된 사이에 크게 확산이 이어지고 있는 추세다. 2020.5.28/뉴스1



일일 환자 50명, 경로 불명 5% 모두 깨져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것은 부천 쿠팡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어서다. 방대본이 집계한 28일 오전 11시 기준 관련 확진자는 82명이다. 직원이 63명, 접촉자가 19명으로 점차 접촉환자 수가 늘고 있다.

우려스러운 점은 '미스터리 감염'으로 불리는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환자도 늘고 있다는 것이다. 방대본에 따르면 지난 12일부터 26일까지 2주간 신고된 코로나19 신규 환자 270명 중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는 19명이다. 비율로 보면 7%다.

환자가 급증하고 감염경로를 모르는 환자가 늘면서 정부가 이달 초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할 때 제시한 근거 기준도 무너졌다. 정부는 일상에서의 환자 관리 마지노선을 '신규 확진자 50명 이하'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 5% 이하'로 설정했었다.

정부는 확진자가 집중된 수도권을 대상으로 이날부터 다음달 14일까지 17일간 강화된 방역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노래방 등 유흥시설뿐 아니라 학원·PC방에도 운영자제 권고하고 방역수칙 위반 시 고발과 집합금지 조치가 내려진다.

아울러 정부는 1~2주간의 확진자 추이를 보고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의 복귀를 판단하기로 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신규 확진자 80% 이상이 수도권에서 발생하고 있어 수도권에 한해 추가적인 거리두기 조치를 발표한 것”이라며 “지금 확산세를 막지 못하고 유행이 계속 커진다면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물류센터 콜센터 등 확산세 심각


확진자 전파 사례를 보면 이미 사회적 거리두기로 복귀해야 하는 분위기다.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인천 학원강사발 연쇄감염이 물류센터와 연결돼 있고, 여기서 발생한 집단감염이 다시 콜센터로 전파되는 등 N차 감염이 여러 갈래로 뻗고 있어서다. 물류센터에서 일한 확진 직원 2명이 부천과 부평에서 콜센터 근무한 사실이 알려졌고, KB생명보험 콜센터에서는 아직 감염원을 알 수 없는 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상황이 이렇자 역학조사를 통한 감염 관리가 임계점에 다다른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현재의 방역 수준으로는 N차 감염 고리를 끊기 어렵다는 분석이다. 방역수준을 높이고 위험지역의 거리두기를 강화하는 등의 강화된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YTN에 출연해 "현재 확진자가 나오는 추세를 보면 역학조사가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 돼가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확진자가 계속해서 양산이 되면 지금 상태의 생활 속 거리두기로는 이 전파를 차단할 수 없을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생활방역으로 넘어갔다 돌아오는 것이기 때문에 국민들의 참여도도 더 떨어질 가능성이 있고 속도도 빠르지 않을 것"이라며 "때문에 비교적 조기에 강도 높은 거리두기를 빨리 시행하는 게 차단에는 도움이 된다"고 충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 깎아 드립니다"…은행 '고정금리 주담대' 세일 나선 까닭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