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민은행, 4500억원 후순위채 발행…"코로나 자금 지원"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9 14: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스마트 딜링룸 / 사진제공=KB국민은행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스마트 딜링룸 / 사진제공=KB국민은행
KB국민은행은 전날 4500억원 규모의 원화 상각형조건부자본증권(후순위채권)을 발행했다고 29일 밝혔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은행권에서 후순위채권을 발행한 건 처음이다.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을 제고하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이어가기 위해서다. 이번에 조달한 자금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지원 등에 쓰인다.

KB국민은행은 지난 19일 수요예측에서 4900억원의 응찰액을 달성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국민은행은 "탄탄한 대외신인도와 재무적 안정성을 인정받았다"고 했다. 이에 당초 계획보다 1000억원을 증액해 4500억원 규모로 발행하게 됐다.

발행 만기는 10년이고 금리는 국고채 10년물 금리에 80bp(1bp=0.01%포인트)를 가산한 연 2.13%로 정했다.

KB국민은행은 이와 별개로 최근 사회적채권과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해 각각 원화 4000억원, 외화 5억 달러를 조달했다. 이 역시 코로나19 지원을 위해 발행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