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물질사고 잇따르자…해녀몸에 '이것' 붙인다

머니투데이
  • 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30 07:3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제주=뉴스1) 이석형 기자 = 11일 제주시 이호동 해안에서 해녀들이 해산물을 채취하고 있다.2019.7.11/뉴스1
(제주=뉴스1) 이석형 기자 = 11일 제주시 이호동 해안에서 해녀들이 해산물을 채취하고 있다.2019.7.11/뉴스1
제주도내 해녀는 모두 3820명인데 이중 70세 이상이 60%에 달할 정도로 고령자가 많다. 그만큼 사고위험도 높아 최근 3년새 사고로 숨진 해녀만 24명이다. 이처럼 해녀들의 안전사고가 빈발하자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부착해 해녀들의 사고를 방지하는 사업이 추진돼 관심을 모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 사업’의 2020년도 공모 결과 제주특별자치도(구좌읍), 김해시(진영읍), 강진군(강진읍), 완주군(봉동읍) 4개 지방자치단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올해로 2년째로 4차 산업혁명을 농어촌에서도 향유할 수 있도록 지능정보기술을 접목하는 것이 골자다. 생산성향상과 안전강화, 생활편의 서비스를 보급·확산하는 것이다.

가장 관심을 모으는 것은 제주특별자치도가 신청한 ICT 융합 기반 주민참여 체감형 커뮤니티케어 서비스다. 제주시 구좌읍 5개리(세화리, 상도리, 하도리, 종달리, 송당리) 해녀마을이 대상인데 각종 스마트 디바이스로 해녀 안전관리를 추진하는 사업이 포함돼있다. 해녀들은 고령자가 많아 장시간 물질이나 무리하게 입어해 심정지나 낙상, 익수사고 등이 잇따라 발생하기 때문이다. 이를 막기위해 IoT 디바이스를 해녀들에게 부착해 잠수시간이나 깊이, 위치 등 개인별 잠수데이터를 수집하고 위험한 잠수습관이나 사고가 많은 잠수지역을 모니터링해 안전위험이 높은 경우 경고해 주는 것이다. 성과가 있을 경우 제주도 전반으로 확대 적용도 추진된다. 이밖에 해녀박물관과 인근 해녀촌을 왕복하는 자율주행 셔틀(1대)을 도입해 관광을 활성화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과기정통부는 이번에 선정된 4개 지역에 각각 20억원씩 총 80억원을 지원해 사업을 추진하고 운영성과에 따라 전국에 확산할 수 있는 스마트빌리지 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사업은 주민협의체가 직접 수요를 제기하고, 기획·평가 등 사업 전반에 참여하는 리빙랩(living lab) 방식을 도입해 농어촌 현안을 적극 반영하고 주민체감도를 높일 계획이다.

지난해에는 강원도 삼척시 근덕면과 무안군 무안읍을 선정하여 ‘ICT 융합기반 축우관리’, ‘드론 기반 정밀 농업’, ‘태양광 안내판 지역정보’, ‘지능형 영상보안관’, ‘양방향 소통 어르신 돌봄’ 및 ‘스마트 쓰레기통’ 등 10개의 서비스를 개발‧보급한 바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