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립중앙박물관·경복궁·덕수궁, 6월14일까지 휴관

머니투데이
  • 배성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30 08:4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시스] 이윤청 기자 = 서울 종로구 경복궁. 경복궁은 6월14일까지 휴관한다. 2020.05.15.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윤청 기자 = 서울 종로구 경복궁. 경복궁은 6월14일까지 휴관한다. 2020.05.15. radiohead@newsis.com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COVID-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면서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국립중앙도서관, 경복궁, 덕수궁 등 주요 국립문화예술시설이 2주간 다시 휴관한다. 수도권 궁궐과 왕릉 등 실내외 관람시설도 문을 닫는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문화재청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수도권 지역 공공시설 운영 중단 결정에 따라 수도권에 있는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국립중앙도서관 등 9개 박물관·미술관·도서관이 휴관에 들어간다고 30일 밝혔다.

국립중앙극장과 국립국악원 등 국립 공연기관도 휴관한다. 국립극단·국립발레단·국립오페라단 등 7개 국립예술단체의 공연도 중단된다.

문화재청도 수도권 내 궁궐과 왕릉 등의 관람 시설도 내달 14일까지 휴관한다고 밝혔다. 궁궐과 왕릉에서 열기로 했던 각종 문화행사도 연기된다.

문화재청 소관 관람시설은 앞서 지난 2월에도 일부 휴관했지만 당시에는 실내 시설만 문을 닫았다. 이번에는 수도권지역에 한해 실외 관람시설까지 모두 휴관한다.

휴관 시설은 경복궁, 창덕궁, 덕수궁, 창경궁, 종묘, 고양 서오릉과 서삼릉, 양주 온릉, 화성 융·건릉, 파주 삼릉과 장릉, 김포 장릉 등이다. 국립고궁박물관과 세종대왕유적관리소도 2주간 문을 닫는다.

이번 휴관 조치는 중대본 결정에 따라 29일 오후 6시부터 내달 14일까지 유지된다.

문체부는 향후 재개관이나 공연 재개 여부는 수도권의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보며 중대본과 협의해 결정할 방침이다. 다만 수도권 이외 지역의 국립문화예술시설은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유지하며 휴관없이 서비스를 지속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