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한달새 거의 '더블'…국제유가, 역대 최대 폭등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30 05:5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달새 거의 '더블'…국제유가, 역대 최대 폭등
WTI(서부 텍사스산 원유) 가격이 5월 한달새 무려 88%나 폭등했다. 월간 기준으로 사상 최대 상승률이다.

지난달 저장고 부족에 대한 공포로 한때 마이너스까지 추락했던 국제유가가 전세계적 봉쇄 완화에 대한 기대로 역대급 랠리를 펼치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 7월 인도분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78달러(5.3%) 급등한 35.4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로써 WTI는 88.4%의 상승률로 5월을 마무리했다. 기존 월간 최고 상승률 44.6%(1990년 9월)를 훌쩍 뛰어넘는 신기록이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7월물 북해산 브렌트유도 저녁 7시58분 현재 2센트(0.1%) 오른 배럴당 35.31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브렌트유 역시 이달 40% 가까이 뛰며 1983년 이후 최대 월간 상승률을 기록했다.

대표적 안전자산인 금 가격도 올랐다. 이날 오후 4시44분 현재 6월물 금 가격은 전장보다 17.00달러(1.0%) 상승한 1745.30달러를 기록 중이다.

미 달러화는 약세였다. 같은 시간 뉴욕외환시장에서 달러인덱스(DXY)는 전 거래일보다 0.1% 내린 98.26을 기록했다. 달러인덱스는 유로, 엔 등 주요 6개 통화를 기준으로 달러화 가치를 지수화한 것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