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에 문대통령 자서전 '운명' 찾는 중국인들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335
  • 2020.05.30 11: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중국 최대 온라인 서점 사이트 당당망 자서전 부문 순위 8위

/사진=당당망
/사진=당당망
문재인 대통령의 자서전 '운명'의 중문판 판매량이 중국에서 크게 늘고 있다. '운명' 중문판은 첫 번째 외국어 번역본이다.

30일 현재 '운명' 중문판은 중국 최대 온라인 서점 사이트 '당당망(當當網)' 자서전 부문에서 최근 한 달 판매 순위 8위에 올랐다.

2018년 1월1일 중국 장쑤펑황문예출판사에서 출판된 '운명' 중문판은 출간 초기 당당망 자서전 부문 1,2위권을 유지하다 전체 판매순위 272위까지 떨어졌다. 판매량이 는 건 공교롭게도 코로나19에 확산에 따른 정부의 방역 정책이 본격화한 지난 2월 이후부터다.

/사진=당당망
/사진=당당망
책에 대한 긍정 리뷰가 많은 것도 특징이다. 독자들은 "가난한 환경에서 태어나 대한민국 대통령이 되기까지의 삶이 특별하다" "노무현 대통령과의 우정을 주저하지 않고, 존경과 그리움을 표현했다" "흑인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당선됐을 때 놀랐는데 한국에서 인권 변호사였던 문재인 대통령이 선출됐을 때도 놀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한 "'사람사는 세상'이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철학은 한중 관계의 미래를 기대하게 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이 손을 잡았을 때 두 사람은 '군사분계선'을 넘어 역사를 다시 썼다" 등의 평가도 있었다.

'운명' 중문판 출판사측은 문 대통령 자서전의 판매량 증가를 고무적으로 받아들이면서 판촉 활동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