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는 형님' 박하나 "안보현 첫인상? 내 스타일 아니었다"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31 07: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JTBC '아는 형님' 캡처
/사진=JTBC '아는 형님' 캡처
배우 박하나와 안보현이 '아는 형님'에서 예능감을 뽐냈다.

박하나와 안보현은 지난 30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했다.

이날 박하나는 같은 소속사 동료인 안보현의 첫인상을 묻는 질문이 나오자 "처음 봤을 때 내 스타일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에 안보현도 "나도 딱히 뭐"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안보현은 박하나의 귀여운 술주정을 공개했다. 안보현은 "우리 회사가 회식이 잦다. 박하나는 술을 마시면 꼰대끼가 나온다. 귀여운 꼰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하나가 '우리 보현이 옛날에 들어왔을 땐 키만 커 가지고 코찔찔이었는데'라고 술주정을 한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박하나는 회식 자리에서 있었던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박하나는 "소속사 대표님이랑 친해서 술자리를 자주 가진다. 한 번은 안보현과 내가 받는 출연료가 같다는 걸 알게 됐다"며 "10년이나 늦게 데뷔한 안보현과 같은 출연료를 받는 것이 속상했다. '얘가 어떻게 나랑 똑같이 받아요'라며 대표님을 붙잡고 울었다"고 털어놨다.

안보현은 "나는 진짜 미안하더라. 박하나가 울면서 대표님한테 그렇게 말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