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럼프 "G7에 한국 초청"...中압박 노리나

머니투데이
  • 강기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31 09: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BBNews=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BBNews=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오는 9월로 연기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번 회의에는 한국을 비롯해 호주, 러시아, 인도 등을 초대해 규모를 확장하겠다고도 했다.

30일(현지시간) AP통신,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의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진행된 스페이스X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를 참관한 뒤 워싱턴DC로 돌아오는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에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G7 정상회의를 9월쯤으로 연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대선이 열리는 11월 이후가 될 수 있다고도 언급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G7은 세계에서 일어나는 일을 적절히 대변하지 못하는 매우 '구식(Outdated)'"이라면서 "한국과 호주, 러시아, 인도를 초대하고 싶다"고도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을 비롯한 4개국을 초청한 것은 홍콩보안법을 두고 미중간 갈등이 극대화하는 가운데 인접국가들에게 지지를 요청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도 직접 이들 4개국과 중국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싶다고도 말했다. 현재 G7 국가는 캐나다,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일본, 영국, 미국이다.

올해 G7 의장국인 미국은 오는 6월 워싱턴DC에서 대면회의를 열자고 제안했었다. 코로나19로 대부분의 국가간 회의가 영상으로 진행됐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만날 것을 요구한 것이다.

이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을 거절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격노했다고 폴리티코가 보도하기도 했다.

반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자국의 코로나19 방역 대책에 따라 귀국후 2주간 격리가 될 수 있음에도 참석 의지를 밝혔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G7대면 회의에 공감의 의사를 보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