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검찰, 대명종합건설 탈세 혐의 수사…서울국세청 고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31 17: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국세청, 과징금 200억 부과뒤 고발…과대계상 탈세 과거 박근혜 고액후원·세무조사 무마 청탁 등으로 도마

자료사진/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자료사진/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이장호 기자 = 아파트 브랜드 '루첸'의 시공사인 '대명종합건설(대명)'이 탈세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명은 과거 세무조사 무마 청탁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은 바 있다.

3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3부(부장검사 오정희)는 지난해 9월 서울지방국세청으로부터 대명의 탈세 혐의 등을 넘겨받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대명에 대한 세무조사를 진행한 뒤 과징금 200억원을 부과한 뒤 대검찰청에 대명을 고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명은 과대 계상 등의 방식으로 탈세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명은 과거에도 국세청의 세무조사와 검찰 수사를 받은 적이 있다.

국정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소(INSS) 이사장이던 임경묵씨는 사촌동생과 함께 소유하던 토지를 대명에 팔았는데, 잔금을 치르는 과정에서 대명 대표 지모씨를 협박해 2억원 가량의 돈을 받아냈다. 임씨는 재판에 넘겨져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임씨는 지씨에게 돈을 더 받아내기 위해 당시 서울지방국세청 조사3국장으로 근무하던 박동열 전 대전지방국세청장에게 대명의 세무조사 관련 청탁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지방국세청은 대명에 대한 세무조사를 진행했는데, 세무조사를 견디다 못한 대명 대표는 임씨에게 잔금 4억2800만원과 더불어 추가금 2억원을 더 건넸다.

한편 지승동 대명 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고액 후원자로 알려졌다. 지 회장은 부인과 자녀 명의로 2012년 18대 대선 새누리당 경선 당시 후보자였던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개인 후원 최고 상안액인 1000만원씩 총 3000만원을 후원한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