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안기금 출범…대한항공 지원자금, 이달말 이관할 듯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1 11: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기술적 문제일 뿐 항공사 지원자금 기금으로 이관"…아시아나 지원자금도 순차적 이관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기간산업안정기금이 출범하면서 채권단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에 지원한 자금이 기안기금으로 이관된다. 이달말 대한항공에 지원한 채권단 자금을 이관하는 것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옮긴다는 데 당국의 방침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1일 “테크니컬한(기술적인) 문제일 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지원 자금은 모두 기안기금으로 넘길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8일 KDB산업은행은 기안기금 출범식을 개최했다. 40조원 규모로 조성되는 기안기금은 지난 4월 국회에서 산은법 개정안이 통과되면서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7명의 위원으로 기안기금운용심의회 구성까지 마무리했다. 기안기금은 1차 회의에선 기금 내규, 기금운용방안, 기안기금채권 발행 한도를 심의했으며 조만간 기안기금채권을 발행한다.

기안기금은 조만간 자금지원 신청을 접수할 예정인데 1순위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가 꼽힌다. 채권단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에 각각 1조2000억원, 1조7000억원을 지원했을 때부터 기안기금을 염두에 뒀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난달 6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기안기금을 만드는데 시간이 걸려 산은과 수은이 항공사에 브릿지로 자금을 지원했다”며 “기금이 만들어졌으니 기금으로 넘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관은 순차적으로 이뤄진다. 기안기금채권을 발행하는데 시간이 걸릴 뿐만 아니라 아시아나는 M&A(인수합병)이 진행중이어서 고려해야 할 사항이 있기 때문이다.

기안기금을 받으면 계열사 지원 금리 조건이 따라 붙는데 아시아나는 현재 금호아시아나그룹 소속이나 M&A가 완료되면 HDC그룹으로 바뀐다.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가 아시아나 인수를 차일피일 미루고 있어 정몽규 HDC그룹 회장과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이 결단한 이후에나 이관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기안기금 지원 조건 중 하나인 이익공유 장치를 마련하는 건 어렵지 않다. 채권단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지원하면서 일부를 영구채로 지원했기 때문이다. 채권단은 대한항공 지원금액 1조2000억원 중 3000억원을 전환사채(CB)로 지원할 예정이다. 아시아나에 대해선 지난해 지원한 1조6000억원 중 5000억원이 CB이고 올해 추가 지원하기로 한 1조7000억원 중 상당금액을 CB로 추가로 지원한다.

대한항공에 대한 채권단 지원이 이관되는 시점은 이달말로 예상된다. 현재 대한항공이 산은과 수출입은행을 대상으로 진행중인 3000억원 영구채 발행이 22일 마무리되기 때문이다.

기안기금 신청은 기업의 선택이나 채권단보다는 기금 지원을 받는 게 나을 수 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채권단도 자금을 지원할 때 각종 조건을 부과한다”며 “기업 입장에서는 채권단이나 기금 부과 조건이 차이가 없거나 오히려 채권단 조건이 더 부담될 수 있다"고 말했다.



  •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에서 금융당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