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업들 "정부와 협업하겠지만 …" 규제완화·투자 병행 '한목소리'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1 18:0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해 4월30일 경기도 화성 삼성전자 DSR에서 열린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을 마친 후 EUV동 건설현장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해 4월30일 경기도 화성 삼성전자 DSR에서 열린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을 마친 후 EUV동 건설현장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부가 1일 발표한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지켜본 국내 주요 기업은 정부와 협업 의지를 내비치면서도 규제 완화와 대규모 투자 등이 전제돼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이날 정부는 △시스템반도체 △자율주행차 △전기·수소차 △이차전지 △드론 등의 분야의 육성의지를 강조했다.

정부는 '2030년 시스템 반도체 세계 1위' 목표에 맞춰 '시스템반도체 설계지원센터' 216개소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팹리스(반도체 설계) 창업부터 성장까지 '원스톱'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구상인데 이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84,800원 상승1200 -1.4%)의 협력 없이는 사실상 불가능하다.

반도체 업계 특성상 IP(지적재산) 국산화 없이 시제품 제작 등을 할 수 없는 만큼 국내 반도체 업계는 정부와 함께 시스템 반도체 생태계 확대에 적극 나설 가능성이 높다. 시스템반도체 인력의 안정적인 수급을 위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현재 추진 중인 계약학과 확대 방안도 거론된다.

자동차 업계는 정부의 이번 발표에 기대를 걸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올 하반기까지 수소 대량공급 인프라 구축 등의 목표를 제시한 것에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다만 드론택시 상용화 등 규제 완화 관련된 내용이 부족한 데다 배터리의 경우 투자 규모가 200억원에 불과한 탓에 다소 아쉬워하는 표정이다.

자율주행차 업계 관계자는 "자율주행에 가장 중요한 건 데이터 수집"이라면서 "규제를 완화해 데이터 수집차량 대여사업 지원과 대상을 확대하는 것은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터리 업계 관계자는 "국내 배터리 3사가 1년 투자 규모는 조단위"라면서 "포스트 반도체 위상에 걸맞는 대규모 지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 "반도체 반도체" 했던 이유…누구도 예상 못한 '+2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