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BS 여자화장실 불법촬영 용의자, 결국 자수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26
  • 2020.06.01 18:1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KBS 사옥. /사진=뉴스1
KBS 사옥. /사진=뉴스1
KBS(한국방송공사) 본사 사옥 여자화장실에 불법촬영 카메라(몰카)를 설치한 용의자가 경찰에 자수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KBS 여자화장실 불법촬영 사건의 용의자 A씨가 1일 새벽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 경찰은 A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1차 조사했다. A씨는 조사를 마친 뒤 현재 귀가한 상태다.

경찰은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해당 카메라 등에 대해 포렌식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결과를 보고 신병 처리를 결정할 방침"이라며 "용의자 신상 등 구체적인 수사사항은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9일 KBS 내 연구동 화장실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 모양의 불법촬영 기기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섰다. 이 건물은 개그 프로그램 '개그콘서트' 출연진이 연습실 등으로 사용하는 공간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