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역시 韓 LNG선 경쟁력, 카타르 23조 규모 수주 잭팟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1 23: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역시 韓 LNG선 경쟁력, 카타르 23조 규모 수주 잭팟
한국 조선 빅3가(현대중공업그룹, 대우조선해양 (23,300원 상승950 4.2%), 삼성중공업 (5,690원 상승170 3.1%)) 카타르발 액화천연가스(LNG)선 프로젝트에서 23조원 규모의 잭팟을 터트렸다.

1일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카타르 국영석유사 QP(카타르 페트롤리엄)는 대우조선해양,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과 700억리얄(약 23조6000억원) 규모의 LNG선 계약을 맺었다.

이번 계약은 카타르 노스필드 가스전 확장과 북미의 LNG 프로젝트 등에 필요한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추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LNG선 관련 프로젝트 가운데 사상 최대 규모다. QP는 빅3로부터 100척 이상의 선박을 2027년까지 공급받게 된다.

이날 화상으로 진행된 계약 서명식에는 카타르 에너지부 사아드 시리다 알카아비 장관 겸 QP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했고 한국에서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사장,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등이 참석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