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윤미향 찾아간 정청래 "강단 있는 윤미향, 지금 얼마나 힘들겠나"

머니투데이
  • 백지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2 07: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청래(왼쪽에서 두번째)·이수진(왼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윤미향 의원실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청래(왼쪽에서 두번째)·이수진(왼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윤미향 의원실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21대 국회에 등원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등원 첫날인 지난 1일 같은 당 윤미향 의원을 만나고 와 "힘내라고 용기도 주고 말벗도 돼 주고 나왔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같은 날 오후 페이스북에 "국회에 첫 출근했는데 듣기로 윤 의원도 출근 했다길래 위로차 방문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기자들이 의원실 앞에서 진을 치고 있기에 점심식사도 못하고 얼마나 힘들까 싶었다"며 "조금이나마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 싶어 찾아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30년 시민활동을 한 강단있는 윤 의원이지만 지금의 상황이 얼마나 힘들겠느냐"며 "담담하게 의정활동 잘 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앞서 같은 날 오후 윤 의원의 사무실 의원회관 530호를 같은 당 이수진 비례대표 의원과 찾아와 50여분 동안 머물렀다.

정 의원은 당시에도 윤 의원과 나눈 대화 내용을 묻는 기자들에게 "얼마나 힘들겠냐고 위로 말씀을 전했다"며 "힘내시라고 했다"고 짧게 말했다.

같은 날 정 의원과 이 의원 외에도 양이원영 의원과 20대 국회에서 원내대표를 지낸 우원식 의원 등이 윤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찾았다.

윤 의원은 같은 날 오전 9시에 의원회관에 첫 출근해 오후 6시25분 퇴근까지 한 차례도 문 밖을 나서지 않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