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포니정재단, 올해의 혁신상 수상자로 '방시혁 의장' 선정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2 09:0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빅히트 이사회 의장 겸 대표이사…"방탄소년단 기획해 대중음악사에 큰 족적"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의장. /사진제공=현대산업개발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의장. /사진제공=현대산업개발
포니정재단은 제14회 ‘포니정 혁신상’ 수상자로 글로벌 슈퍼스타 ‘방탄소년단(BTS)’의 제작자인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 의장을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김철수 포니정재단 이사장은 "방시혁 의장은 현재 세계 음악 산업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중 하나로, 대한민국 콘텐츠의 힘을 전 세계에 보여주었다"며 "세계적으로 전무후무한 성공을 거둔 방탄소년단의 탄생부터 전 과정을 기획해 대한민국 대중음악사에 큰 족적을 남겼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작곡가이자 음악 프로듀서인 방시혁 의장은, 1972년생으로 서울대학교 미학과를 졸업하고 현재는 빅히트의 이사회 의장 겸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방 의장이 2005년 설립한 빅히트는 ‘21세기 비틀스’로 일컬어지는 글로벌 인기 그룹 방탄소년단을 비롯해 투모로우바이투게더(TOMORROW X TOGETHER), 이현 등이 소속돼있다. 최근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 커머스 플랫폼 ‘위버스샵’ 론칭 등 음악·콘텐츠 산업에서 전례 없는 사업 다각화를 진행했다.

미국 경제전문매체 패스트컴퍼니가 선정한 ‘2020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기업’ 50개 중 스냅, 마이크로소프트, 테슬라에 이어 4위에 올랐으며(‘음악 부문 10대 혁신 기업’에서는 1위를 기록), 방 의장은 올해 초 미국 빌보드가 발표한 세계 음악 산업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인 ‘2020 빌보드 파워리스트’에 선정됐다.

방 의장은 현재 전 세계가 주목하는 기업가로 꼽히고 있다. 2019년 미국 빌보드가 발표한 세계 음악계 차세대 혁신가(뉴 파워 제너레이션 : 25 톱 이노베이터)에 선정되었으며,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가 선정한 인터내셔널 뮤직 리더(2년 연속)에 워너뮤직 그룹 대표 스투 벌겐, 라이브 네이션 영국·아일랜드 회장 데니스 데스몬드와 함께 이름을 올렸다.

같은 해 6월에는 그래미 어워즈를 주최하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에서 발표한 1340명 회원에 방탄소년단 멤버 7명과 함께 포함되며 글로벌 영향력을 입증했다.

포니정 혁신상은 현대자동차 설립자인 고(故) 정세영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의 애칭인 ‘PONY 鄭(포니정)’에서 이름을 따 2006년 제정된 상이다. 혁신적인 사고를 통해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키는 데 공헌한 개인이나 단체에 수여되고 있다.

제1회 혁신상은 반기문 UN 사무총장이 수상했으며, 서남표 전 카이스트 총장, 가나안농군운동세계본부, 차인표 신애라 부부, 장하준 케임브리지대 교수,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석지영 하버드 로스쿨 종신교수, 김연아 피겨스케이팅 선수, 조르제토 주지아로 자동차 디자이너, 조성진 피아니스트, 이국종 아주대학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 김하종 사회복지법인 안나의 집 대표, 장유정 영화감독·뮤지컬 연출가 등이 수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