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민경욱 "아내가 지하철 타는 법 알려줘?…이준석 아바타의 오보"

머니투데이
  • 백지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2 08: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민경욱 미래통합당 전 의원 /사진=뉴스1
민경욱 미래통합당 전 의원 /사진=뉴스1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 1일 아내에게 지하철 타는 법을 배웠다는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인용한 기사를 두고 "오보"라고 주장했다.

민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당 기사들을 쓴 기자들 이름을 언급하며 "집사람이 아침에 집에서 (서울 종로구) 명륜동까지 가는 전철 경로를 친절하게 가르쳐 주길래 포스팅을 했더니 제가 집사람에게 전철 타는 법을 배웠다고 하더라"며 "이건 오보다"라고 말했다.

민 전 의원은 또 "'아내가 전철 타는 법을 가르쳐줬다'며 따옴표까지 쳐놨다"며 "이 오보를 제일 먼저 퍼뜨린 자는 바로 이준석의 아바타였다"고도 주장했다.

앞서 민 전 의원은 21대 국회가 개원한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차 없이 생활하는 첫날이다. 나는 오랜만에 아직 좀 낯선 보통 시민의 일상생활로 뛰어들었다"며 "집사람이 일어나자마자 30분 동안 아기에게 타이르듯 안쓰러운 표정으로 이것저것 얘기를 해주고 출근했다"고 적었다.

민 전 의원은 아내가 "전철은 어떻게 타는 거고, 마스크는 꼭 착용해야 하는 거고, 이 시기에 당신의 끈질김을 보여줘야 하는 거고, 식은 닭죽은 전자레인지에 4분 동안 돌리면 따뜻해지고, 오늘부터 적응을 시작해야 하는 거고, 카카오택시 앱도 깔아야 하고, 택시비 비싸지 않으니까 자주 이용하고…"라며 이것저것을 자신에게 당부했다고 했다.

민 전 의원은 1991년 KBS에 공채 기자로 입사해 23년간 재직하다 2014년 2월 박근혜정부 청와대 대변인으로 자리를 옮겼다. 2016년 20대 총선에 출마해 인천 연수구을에서 당선됐다. 4년간 의정활동을 수행한 뒤 4·15 총선에서 낙선해 재선 도전에 실패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