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미세먼지 줄이기 박차"…전국 운행차 배출가스 특별단속

머니투데이
  • 세종=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2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미세먼지 줄이기 박차"…전국 운행차 배출가스 특별단속
환경부는 전국 17개 시·도 및 한국환경공단과 함께 자동차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이달 30일까지 전국 680여 지점에서 운행차 배출가스를 집중 단속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단속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비대면 단속을 최대한 활용하고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예정이다. 주행 중인 차량을 정차시키지 않고 원격측정기(RSD)와 비디오카메라를 활용하고 노상단속은 단속 담당자가 마스크 등 개인보호구를 착용하고 실시한다.

한국환경공단은 수도권 6곳, 천안, 창원 각 1곳 등 ‘배출가스 정밀검사 대상지역’ 총 8곳에서 주행 중인 휘발유차와 LPG(액화석유가스)차를 대상으로 RSD를 활용한 단속을 추진한다. 시·도는 미세먼지 배출 비중이 높은 화물차, 도심 내 이동이 잦은 버스 및 학원차 등을 중점적으로 단속한다.

단속에 응하지 않거나 기피 또는 방해할 경우 2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한 차량은 15일 이내에 차량을 정비‧점검하도록 개선명령을 받는다.

금한승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차량 소유자가 자발적으로 차량 정비·점검을 하도록 유도하여 미세먼지 발생을 줄이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