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약재 '초과'서 발암물질 검출 "위해 우려는 낮아"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2 10:2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약재 '초과'서 발암물질 검출 "위해 우려는 낮아"
국내서 생산된 한약재에 발암물질인 '벤조피렌'이 검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1월부터 2018~2019년 생산실적이 있는 한약재 ‘초과(草果)’ 20개 품목을 조사한 결과 벤조피렌이 검출됐다고 2일 밝혔다. 초과는 생강과 식물로 열매를 말려 한약재로 쓴다.

식약처 조사에 따르면 벤조피렌 검출량은 평균 40㎍/kg이었으며, 제형(탕제‧환제), 복용량, 복용기간 등을 고려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한 결과 인체의 위해 우려는 낮다는 판단이다. 1일 최대복용량인 6g을 매년 45일씩 70년간 복용했을 경우에도 안전하다는 설명이다.

다만 식약처는 초과의 벤조피렌 검출량을 낮추기 위해 제조업체에 제조공정 개선 등 저감화 조치를 지시하는 한편 벤조피렌 기준‧규격을 마련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한약재에 대한 유해성분을 주기적·체계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저감화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