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에버튼까지 영입전 참전’ 더 높아지는 황희찬 인기

  • OSEN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2 10: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에버튼까지 영입전 참전’ 더 높아지는 황희찬 인기



[OSEN=서정환 기자] 황희찬(24, 잘츠부르크)의 인기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리버풀 에코’는 5월 23일 “에버튼이 황희찬에게 관심을 가지고 있다. 코로나 사태로 올 여름 이적시장이 얼어붙었다. 에버튼이 많은 투자를 할 수는 없지만 대안으로 황희찬을 생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겨울이적시장 황희찬을 영입하려면 움직임은 많았다. 프리미어리그의 울버햄튼, 브라이튼, 에버튼은 물론 프랑스리그 리옹도 황희찬 영입에 관심을 보였다. 하지만 에링 홀란드와 미나미노 타쿠미를 판 잘츠부르크는 황희찬을 이적불가 선수로 잡았다. 황희찬의 이적료가 2000만 파운드(약 305억 원)까지 치솟았지만 결국 이적은 발생하지 않았다.


여름 이적시장을 앞두고 황희찬의 주가가 다시 오르고 있다. ‘데일리 메일’은 “에버튼이 울버햄튼으로부터 황희찬을 가로챌 수도 있을 것”이라며 황희찬의 프리미어리그행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 jasonseo34@osen.co.kr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