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승자독식' 길 열은 '카타르 100척'수주, 남은 변수는?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992
  • 2020.06.02 14:4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상 최대인 23조원 규모의 카타르 액화천연가스(LNG)선 수주경쟁이 한국의 100척 이상 '잭팟' 수주로 이어질 전망이다.

그러나 아직 최종적인 수주 규모가 확정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실제로 한국 조선업계 빅3가 각각 몇 척을 수주할 지는 지켜봐야 한다. 이미 중국도 16척의 LNG선을 수주했기 때문에 이를 제외한 100여 척을 한국이 수주한다면 카타르 LNG선 수주 경쟁은 한국의 압승으로 귀결될 수 있다.



'승자독식' 길 열은 카타르 100척


'승자독식' 길 열은 '카타르 100척'수주, 남은 변수는?
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카타르 국영석유사 QP(카타르 페트롤리엄)는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23,350원 상승100 -0.4%), 삼성중공업 (5,690원 상승30 -0.5%) 등 '조선 빅3'와 700억리얄(약 23조6000억원) 규모의 LNG선 계약을 맺었다.

QP측이 밝힌 계약 규모는 척수 기준으로 '100척 이상'이다. 현재 LNG선 1척의 가격은 평균 1억8600만달러다. 이를 기준으로 보면, 23조6000억원 규모 계약은 103척 정도다.

이는 조선업계 사상 최대 규모의 성과다. 한국 조선산업은 세계시장에서 조선강국 지위를 공고히 할 발판을 마련했다는 것이 업계 분석이다. 코로나19(COVID19) 확산과 미중 갈등에 따른 전 세계적 경기 둔화로 세계 조선산업은 '승자독식' 구도로 변하는 양상이기 때문이다.

LNG선은 '선박의 꽃'으로 불린다. 화물창 온도를 영하 163도 이하로 낮춰 기체 상태인 천연가스를 액체로 안전하게 유지·운반해야 해 고도의 건조 기술력이 필요하다. 척당 가격도 2000억원이 훌쩍 넘어 수주 가치가 높다. 불황으로 전 세계 조선소가 고전하는 가운데 고부가가치 선박을 싹쓸이 한 셈이다.

이동헌 대신증권 연구원은 "전 세계에서 1척 이상의 수주잔고를 보유한 조선소는 585개인데 향후 3년 내 이중 절반이 사라질 것"이라며 "불황 후 승자독식을 위한 중요한 밑천을 확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번 카타르 계약만으로 이 같은 승자독식으로의 길이 완벽히 닦였다고 보기에는 다소 이르다는 분석도 나온다. 아직 몇 가지 변수가 남았기 때문이다.


변수1: "100척 이상 실제로 발주될까"


우선 실제로 100척 이상의 발주가 나올지 추가로 살펴봐야 한다. 구체적 계약 척수와 인도 일정 등이 명시된 일반적 수주계약이라면, 계약 규모는 별다른 변수가 없다면 고스란히 조선사 건조 실적으로 연결된다.

하지만, 이번 카타르 계약은 다르다. 이 계약은 업계에 이른바 '슬롯(건조공간) 예약 계약'(slot reservation agreement)으로 통하는 형태로 체결됐다. 한국에 앞서 카타르에서 16척 물량을 배정받은 중국의 계약도 슬롯 예약 계약으로 체결됐다.

가스전 프로젝트처럼 개발 규모가 크고 기간이 길어서 투입될 LNG선박의 정확하고 구체적인 규모를 특정하기 힘든 경우 일단 조선사에 건조가 가능한 도크를 사전에 확보해 두기 위한 계약이다. 때문에, 추후 가스전 개발 상황에 따라 실제로 조선사가 건조하게 될 척수는 유동적이다.

'슬롯 예약 계약'의 선례도 있다. 카타르는 이른바 '1차 LNG선 호황' 시기였던 2004년 조선 빅3와 90척 이상의 '슬롯 예약 계약'을 맺었다. 이를 바탕으로 빅3는 2007년까지 순차적으로 건조 계약을 가져갔는데, 실제 발주 척수는 53척에 그쳤다. 최대한의 건조공간을 확보해 둔 뒤 상황을 보며 실제 발주를 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일단 이번에 100척 이상의 슬롯 예약 계약이 맺어졌지만, 모든 예약 계약이 실제 건조로 이어지지는 않을 가능성이 높은 셈이다. 가능성은 낮지만 반대로 슬롯 예약을 넘어서는 수준의 실제 발주도 예상해 볼 수 있다는 것이 업계 반응이다.


변수2: "中 16척 완벽히 건조할 수 있나"


중국이 16척 건조 과정에서 허점을 노출할 것인지도 관건이다. 중국은 이미 LNG선 건조 기술력에서 한계를 자주 드러냈다. 2018년 후둥중화조선이 건조한 LNG선 1척이 해상에서 고장 나며 결국 폐선된 사례가 대표적이다. 중국선박공업(CSSC)가 건조하던 LNG 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 9척의 인도가 늦어진 사건도 바로 기술력 부족 때문이었다.

이번 16척 건조 과정에서도 문제가 노출되면 세계 선박시장에서 중국의 신뢰도는 바닥으로 떨어지게 된다. 한국이 LNG선 독식 구도를 이어갈 최상의 시나리오다.

반대로 순조롭게 선박을 건조한 뒤 운항 과정에서도 별다른 결함이 없다면 16척은 한국이 독식한 세계 LNG선 시장을 본격적으로 파고 들 수 있다. 게다가 중국은 1, 2위 조선사를 합쳐 세계 최대 조선사 중국선박공업그룹(CSG)을 출범해 '타도 한국' 의지를 다진 상태다. 최악의 시나리오가 매머드급 중국 조선그룹이 LNG선 기술력으로 무장하는 상황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100척 이상을 예약할 만큼 카타르의 가스전 개발 의지가 강하다는 점과 이를 통해 한국 조선사의 대규모 물량 확보가 가능해졌다는 점이 이번 계약의 의미"라며 "다만, 중국도 적게나마 물량을 가져갔다는 점에서 긴장을 풀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