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임원들 너무 많이 받는다" 요즘 주총서 나오는 말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2 14:4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올해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사의 보수한도 안건에 대한 반대 표가 증가했다. 이사 보수한도가 과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상장 기업 이사에 대한 경영성과 지표의 구체적인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2일 대신지배구조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정기 주총에서 이사 보수한도 반대 의견 권고율은 6.9%로, 지난해 3.3%보다 2배 이상 상승했다. 올해 총 606건의 이사 보수한도 안건 중 42건의 반대 의견 권고가 나왔다. 지난해는 426개 중 14개다.

올해 이사 보수한도에 대한 42건의 반대 의견 중 39건이 '보수한도 과다' 사유다. 나머지 3건은 공고 미공시 사유다. 사실상 대부분이 이사의 보수한도가 높다는 이유로 반대한 셈이다.

감사 보수한도 반대 의견 권고율은 15.1%로, 이사보다 더 높게 집계됐다. 총 312건 중 반대 의견 권고는 47건이다. 주요 반대 사유는 이사와 반대로 '보수 과소'가 46건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대신지배구조연구소는 올해 정기 주총에서 공시 규정 변경에 따라 정보 공개 범위가 확대되면서 이사 보수의 적정성에 대한 합리적 판단이 이전보다 용이해졌다는 점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대신지배구조연구소는 국내 상장 기업의 성과보수 체계의 구체적인 기준을 마련해야 하고, 각 기업별 보수위원회의 내실있는 운영과 효과적인 역할 설정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우선 올해 정기 주총 이사 보수한도 안건 606건 중 성과보수 체계를 공시한 기업은 전체의 43.7%(274개)로 집계됐다. 대부분이 개인별 보수 지급 금액이 5억원 이상이거나 금융기업으로 나타났다.

최수연 대신지배구조연구소 선임연구원은 "비금융기업과 임원 개인별 보수 지급 금액이 5억원 미만인 기업도 각 기업별 자산 규모와 업종 특성에 따라 적합한 성과보수 체계를 마련하고 이를 공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최 선임연구원은 또 "일부 기업 보수위원회의 실제 활동 내역을 고려하면 형식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현실"이라며 "보수위원회가 본연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선 각 기업의 동종 업계 대비 적정 임원 보수 수준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