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가세연 "'KBS 몰카 개그맨' 박대승" 지목…입장 표명 요구 잇따라

머니투데이
  • 백지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45,602
  • 2020.06.03 06:3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개그맨 박대승 /사진=박대승 인스타그램
개그맨 박대승 /사진=박대승 인스타그램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KBS 본사 여자화장실 불법촬영 카메라(몰카) 설치 사건의 용의자로 '개그콘서트' 등에 출연해오던 개그맨 박대승을 지목했다. 현재까지 KBS 몰카 용의자로는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이라고만 알려져 있었다.

가세연은 지난 2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KBS 공채 32기 개그맨 박대승"이라는 글과 함께 박대승의 사진을 게재했다. 가세연은 별다른 설명은 덧붙이지 않았다.

다만 이날 방송가 등을 중심으로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이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 용의자로 거론된 상황이어서 관심이 집중됐다.

박대승은 이 사건 이후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 때문에 박대승에 대한 누리꾼들의 의혹이 커지고 있다.

박대승을 향한 누리꾼들의 입장 표명 요구도 이어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남자연예인갤러리(남연갤)는 이날 '입장 표명 촉구 성명문'을 냈다.
남자연예인갤러리 입장문 /사진=남자연예인갤러리
남자연예인갤러리 입장문 /사진=남자연예인갤러리


남연갤은 "개그맨 박대승과 관련해 무분별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어 팬들은 너무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다"며 "박대승에게 제기된 의혹은 사실무근일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기에 박대승 스스로가 분명한 입장을 표명해 결백을 입증해 달라"고 촉구했다.

KBS는 누구든 유죄 판결이 확정되기 전까지는 무죄로 간주한다는 '무죄 추정의 원칙'을 이유로 들며 용의선상에 오른 개그맨이 누군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연구동 여자화장실 내에 불법 촬영 카메라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섰다. 카메라가 발견된 화장실은 '개그콘서트' 연습실이 있는 곳의 화장실이었다. 최초 신고한 직원은 여기서 휴대용 보조배터리 모양 기기를 발견하고 경찰에 알렸다.

경찰은 지난 1일 새벽 자진 출석한 용의자를 상대로 조사를 진행했다. 용의자 A씨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를 받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따상상상' SK바이오팜, 1.5조 거래량도 폭발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