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껏 중국 칭찬했더니…" WHO 내부서 터져나온 '불평'

머니투데이
  • 진경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474
  • 2020.06.03 08: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사진=AFP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사진=AFP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COVID-19) 발생 초기 중국의 신속한 정보 공유 등을 공개적으로 칭찬했지만, 정작 내부에서는 필요한 정보를 입수하지 못해 좌절했다고 AP통신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HO 내부 문서와 인터뷰 자료 등에 따르면 WHO 관계자들은 바이러스 발생 초기부터 중국 공중 보건 시스템 내 정보의 엄격한 통제로 필요한 정보 입수하는데 시간이 지체됐다고 지적했다.

중국이 바이러스의 사람간 감염이나, 다른 어떤 위험을 내포하고 있는지 등을 평가하기에 충분한 데이터를 공유하지 않았고, 당시 3개의 연구소에서 코로나19의 유전자 지도를 완전히 해독했는데도 중국 당국이 일주일 이상 해당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AP통신은 전했다.

WHO 내 코로나19 기술 책임자인 미국 역학학자 마리아 반 케르코브는 "우리는 아주 최소한의 정보만을 사용하고 있다"며 "적절한 계획을 세우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중국 담당자인 고든 갈레아 박사는 또다른 회의에서 "그들은 중국중앙방송(CCTV)에 나오기 15분 전에 우리에게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런데도 WHO가 공개석상에서 중국을 칭찬한 것은 일종의 회유 전략이었다는 설명이다. WHO 관계자는 "WHO는 중국 정부로부터 더 많은 정보를 얻어내고 싶어 공개 석상에서 그들을 칭찬했지만 결국 충분한 데이터를 공유받지 못하고 귀중한 시간을 소모했다"고 불평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