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민희 "금태섭, 결정된 당론 무시…징계사유 맞다"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3 14:4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사진=이동훈 기자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사진=이동훈 기자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금태섭 전 의원 징계 처리와 관련해 당을 옹호했다.

최 전 의원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은 언론사, 시민단체가 아닌 정당"이라며 "정당으로서 민주당은 검찰개혁완성과 공수처 설치를 정책대안으로 제시하고 국민께 표를 구한다"고 썼다.

이어 "민주당이 당론을 정하는 토론과정에서는 다양한 의견이 제시될 수는 있지만 토론 결과 공수처가 '강제적 당론'으로 결정되면 개인 의견은 접어두고 당론을 따르는 것이 당인의 자세"라며 "금 전 의원이 징계받은 것은 의견이 달라서가 아닌 토론결과 결정된 당론을 따르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또한 "조응천 의원도 공수처에 반대 의견을 여러번 밝혔지만 공수처가 강제적 당론으로 결정된 이후 당론에 따른 투표를 했다"며 "'당론과 다른 의견을 제시해 징계받았다'는 사실이 아닌 내용을 유포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강제적 당론을 무시한 것은 징계사유가 된다"며 "당원 다수가 지속적으로 금 전 의원 징계를 요구했고 당은 당헌당규에 따라 금 전 의원을 징계한 것이고 재심 또한 절차에 따라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민주당의 주인인 당원들의 징계 요구가 타당할 때 당 지도부는 국회의원 징계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며 "(이 기회에) 국회의원 국민소환제가 도입돼 당원 차원을 넘어 유권자들이 자신이 뽑은 국회의원을 애프터서비스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 전 의원은 "편파보도를 일삼는 보수언론 지면과 친미래통합당 성향의 종편들이 무한 관심을 보이는 말이 진영논리"라며 "김해영 최고위원과 박용진 의원 같은 민주당 일부 정치인들 발언을 비중있게 다룬다"고도 지적했다.

이어 "정당보다 더 정파적 진영논리에 빠진 보수언론과 일부 종편이 '진영논리' 운운하며 누군가를 비난하는 건 진짜 내로남불 개그가 아닐까"라며 "그들에 장단 맞추는 정치행태의 동기를 국민께서 모르시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