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산케이 "윤미향 옹호하는 한국 좌파...북한과 생각 같다"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3 17: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의기억연대 회계 부정 의혹이 불거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정의기억연대 회계 부정 의혹이 불거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극우 성향의 일본 산케이신문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옹호하는 여권 인사들을 두고 "북한과 생각이 같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한국인을 비하하기도 했다. 일본은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강제성을 지속적으로 부인해오며 역사 문제에 예민한 반응을 보인다.

산케이신문은 2일 '북한, 기부금 유용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윤 의원을 옹호'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북한 대외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와 '메아리'가 윤 의원을 옹호하는 듯한 기사를 실었다며 "윤 의원을 옹호하는 한국의 좌파 세력과 북한은 생각이 같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 매체의 (윤 의원에 대한) 지나친 옹호는 윤 의원와 정의연의 '친북 의혹'을 뒷받침한다"며 윤 의원이 위안부 문제에 있어 북한과의 연대를 주장해왔다고 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달 31일 북한의 우리민족끼리는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윤 의원을 둘러싼 의혹은 '친일·적폐 세력의 비열한 음모책동'이라고 주장했다. 다른 매체 메아리는 1일 '토착 왜구들의 도깨비 춤'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윤 의원을 비판하는 보수 세력을 '토착 왜구'라고 칭했다.

산케이신문은 이날 '한국답게 추궁을 계속할 것인가'라는 제목의 서울발 칼럼에선 "윤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뻔뻔한 태도를 보였다"며 "이는 입장이 곤란해졌을 때 한국인들에게 흔히 나타나는 태도"라고 적기도 했다. 그러면서 한국인이 흔히 '변명, 자기 정당화, 정색, 강한 억지, 뻔뻔함' 등의 태도를 보인다며 윤 의원을 빗대 한국인을 비하했다.

한편 윤 의원은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단체 정의기억연대의 이사장 출신으로 이 단체 기부금 유용 등 의혹을 받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