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라면세점, 희망자 유급휴직…월급 70% 받는다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3 16:3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6월부터 본점서 희망자 한해 유급휴직

지난 2월 서울 중구 신라면세점이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폐쇄돼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지난 2월 서울 중구 신라면세점이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폐쇄돼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신라면세점이 희망자 유급휴직에 돌입했다.

3일 신라면세점에 따르면 6월 중순부터 본점 희망자에 한해 유급휴직을 실시한다. 한달 단위로 휴직을 신청할 수 있으며, 유급휴직자는 월급의 70%를 받는다.

부서별로 상황이 다르긴 하지만 업무가 필수적이거나 급하지 않은 부서에는 희망자가 다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신라면세점이 본점에서 유급휴직을 시행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신라면세점은 지난 3월 김포와 김해, 제주 등 지방 국제공항 면세점이 셧다운되면서 휴업 점포 직원들에 한해 유급휴직을 시행했다.

면세점 업계는 코로나19 여파로 국제 항공편 공항 이용객이 급감하면서 직격탄을 맞았다.

지난 1~4월 입국 외국인 수는 지난해 동기 대비 62.2% 감소한 207만여 명에 그쳤다. 신라면세점은 지난 1분기 49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한편, 신라면세점 제주점도 이용객 부재로 인한 매출 급감을 견디지 못하고 지난 1일부터 임시 휴업에 들어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진보도 보수와 다를게 없다" 집 두채의 배신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